라이프
"노숙자들과 생활, 극단적 생각까지" 가수 박상철, 전 재산 잃은 사연? 올해 나이까지
김범현 기자
수정일 2019-11-02 20:08
등록일 2019-11-02 20:08
▲(사진=ⓒkbs1)

2일 '놀면 뭐하니'에 가수 박상철이 출연해 이목을 끌고 있다.

 

앞서 박상철은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무명 시절 사기로 전 재산을 잃고 노숙자 생활을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박상철은 "19살에 강원도 삼척에서 무작정 올라왔다. 작곡가를 찾아갔는데 '데뷔하고 싶으면 음반도 만들어야 하고, 방송도 나가야 하니까 돈이 든다'고 말했다. 그래서 전 재산 1천만원을 줬다. 1987년도 일이다. 1000만 원은 일용직으로 번 돈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내게 돌아온 건 허술한 메들리 테이프뿐이었다"며 "너무 힘든 나머지 충무로역까지 와서 지하철이 올 때 뛰어내려야겠다고 생각했다. 근데 그때 슬퍼할 어머니의 모습이 스치더라. 그래서 뛰어내리지 못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가수 박상철은 올해 나이 51세로 지난 2005년 발표한 노래 '무조건'이 히트치며 얼굴을 알렸다.

 

키워드
박상철
가수박상철나이
김범현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