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조하나, 이기찬 러브라인 형성? "무용과 연기 중 선택해야했다" 연기 그만 둔 이유는
김범현 기자
수정일 2019-11-02 08:19
등록일 2019-11-02 08:19
▲(사진=ⓒSBS)

최근 '불타는청춘'에서 배우 출신 조하나가 완벽한 무용 실력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지난 방송에서 '불청' 새멤버 이기찬은 특별히 보고 싶었던 사람으로 조하나는 꼽으며 "실물이 훨씬 예쁘다. 처음 나왔을 때 눈이 굉장히 많이 오지 않았나. 춤추는 모습이 아름다워서 뵙고 싶었다"며 호감을 드러낸 바 있다.

 

이후 등장한 조하나는 청초한 미모에 남다른 무용 실력을 선보여 멤버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한편 조하나는 올해 나이 48세로 현재 무용학과 교수로 재직 중에 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이수자이기도 하다.

 

앞서 지난 방송에서 조하나는 2002년 드라마 '전원일기' 이후 연기를 그만 둔 이유에 대해 "무용과 연기 중 한가지를 선택해야하는 순간이 있었다. '전원일기' 이후 무용을 선택했다. 나한테는 당연히 무용이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키워드
조하나
이기찬
조하나나이
김범현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