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장수하는방법] 확대된 대상에 시선집중… 국가검진 어디까지 무료일까?
계은희 기자
수정일 2019-11-01 17:17
등록일 2019-11-01 17:17
▲(출처=ⓒGettyImagesBank)

건강한 삶이란 무엇보다 중요한 재산과 같다.

따라서 건강을 지키고 질병으로 부터 몸을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조기에 질병을 찾아내는 기본적인 방법은 건강검진을 실시하는 것이다.

우리 국민이라면 누구나 혜택을 받는 건강검진이 바로 국가검진이다.

국가건강검진은 최소한 2년에 한 번씩 무료검진을 받을 수 있는 사회적 혜택이다.

올해부터는 검진의 수혜자가 증가했다.

2019년 변한 국가건강검진에 대해 확실하게 살펴보자.올해 1월1일부터 시행된 '건강검진 실시기준(보건복지부 고시) 개정안'에 맞춰 국가검진을 받을 수 있는 대상이 예전에 적용된 40세이상에서 19세이상으로 확대 적용됐다.

이전에는 20~30대는 의료보험 가입 세대주여야만 국가검진 대상자로 포함됐었다.

이 때문에 이에 해당하지 않는 20대와 30대 청년들은 국가검진을 받을 수 없는 현실에 놓여있었다.

하지만 2019년부터 지역가입자 뿐만 아니라 세대원으로 속한 사람 및 직장가입자 뿐만 아니라 피부양자도 검진 대상자로 추가됐다.

덕분에 직장가입자의 피부양자 460만여 명과 지역가입자 세대원 약 250만 명, 의료급여수급권자 11만여 명 등 720만여 명의 20대와 30대 청년들이 새로이 국가검진 대상에 들어갔다.

그 가운데 2019년에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은 태어난 해를 기준으로 홀수년도 출생자다.

돈을 내지 않아도 일반 검진을 받으면 된다.
▲(출처=ⓒGettyImagesBank)

국가건강검진에서는 여러가지 검사항목을 검진받는다.

체중과 신장, 체질량지수, 허리둘레 등으로 비만인지 판별 받는다.

시력과 청력을 통해 시각 및 청각의 이상을 진단한다.

혈압검사로는 고혈압 여부를, 혈청크레아티닌과 신사구체여과율, 요단백 검사를 통해서는 신장질환이 있는지 판정 받을 수 있다.

그리고 공복혈당으로 당뇨병의 여부, 혈색소 검사로는 빈혈인지 점검한다.

흉부 엑스레이로는 흉부질환, 폐결핵을 점검 받을 수 있다.

24세 이상 남성과 40세 이상 여성은 4년에 한번씩 이상지질혈증을 검사받고 이밖에도 연령과 나이에 따라 다양한 검사항목을 추가로 진단 받는다.

특히 근래에 증가하고 있는 우울증(정신건강검사)에 대한 검사도 가능해졌다.

이전에는 40대에서 70대만 우울증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다.

하지만 20~30대 젊은이들도 정신건강(우울증)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됐다.

20대와 30대의 사망 이유 1위가 '자살'이라 20대와 30대의 정신건강 관리가 막중해졌다.

따라서 우울증검사 범위 확대로 40대 미만의 젊은 세대의 정신건강 악화 문제를 빨리 발견해 치료가 가능해졌다.

계은희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