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 naver_tv naver_post kakao_tv kakao_story kakao_plus facebook brunch

이제는 남자들도 눈썹에 자신감을, ‘남자눈썹문신’

   김재영 기자   2018-02-08 16:35
가지런하고 잘 정돈된 눈썹은 남자들에게도 좋은 인상을 준다 ▲출처=픽사베이

 

눈썹문신은 매일 아침 화장을 해야 하는 여성들에게는 매우 편리한 방법이다. 이렇네 문신으로 반영구눈썹을 만들어 놓으면 확실히 시간을 절약할 수가 있다. 하지만 최근들어 이런 흐름들이 조금 바뀌는 듯하다. 남자들도 눈썹문신을 하는 시대가 온 것이다. 남자눈썹과 여자눈썹에 특별한 차이가 있는 것도 아니니 어쩌면 이는 당연한 일일 수도 있다.

 

이제 눈썹문신은 남성들에게도 상당히 유행하고 있다 ▲출처=퍼블릭도메인픽처스

 

최근 피부과나 클리닉에서 눈썹문신을 하는 사람들 중 남성들의 비율이 상당히 높아지고 있다고 한다. 그만큼 남자들도 미용에 관심을 갖게 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직 주변의 눈 때문인지 인터넷의 남자눈썹문신후기만 보면서 입맛만 다시는 경우들도 많다. 남자눈썹문신은 일반적인 여자눈썹문신과는 조금 다른 부분들이 있다. 종류나 모양들도 세세하게 달라지기 때문에 더 신경을 써야한다.

 

남자눈썹문신도 세밀하게 고려할 것들이 많다

남자들의 경우 눈썹이 너무 가늘어보여도 또 너무 짙어보여도 어색해 보일 수가 있다. 너무굵지 않고 얇게 정리하는 여자눈썹과 달리 남자들의 경우는 반영구인 눈썹문신을 하는 것이 다소 부담스러울 수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남자반영구눈썹문신은 신중하게 결정할 필요가 있다. 물론 최근에는 레이저 등으로 제거하는 방법들이 있지만 남성들의 경우 여성들보다 털의 굵기가 더 크고 모공이 도드라지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남자눈썹문신제거는 생각보다 쉽지가 않다고 한다.

 

보통 짙고 일자로 쭉 뻗은 남자연예인눈썹문신을 원하는 경우들이 많다. 하지만 이런 것들이 무조건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자신의 얼굴형과 비율, 피부 톤이나 헤어 컬러 등에 적절히 맞아야만 한다. 또한 이런 부분들 때문이라도 사전에 남자눈썹문신잘하는곳을 잘 찾아보고 눈썹문신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

 

자신의 얼굴형이나 모양에 따라 자연스러운 문신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출처=픽사베이

 

최근에는 남자눈썹문신도 점점 다양해지는 추세다. 3D 눈썹문신에서부터 자연눈썹을 만들어주는 눈썹발모제 제품을 활용하는 방법도 있다. 이처럼 다양해지는 남자눈썹문신종류에 적절히 맞춘다면 충분히 자신이 만족할 수 있는 눈썹문신을 만들어낼 수 있다.

 

최근 남자눈썹문신은 자연스러운 눈썹 모양을 만들 수 있는 방법으로 발전했다 ▲출처=퍼블릭도메인픽처스

 

남자눈썹문신가격은 종류에 따라 많이 달라지는데 눈썹문신의 유지기간이 길어질수록 가격도 점점 더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조금 더 섬세한 표현이 가능한 3D 기법의 경우 비용이 더 발생할 수도 있다.

 

눈썹문신으로 만족할 수 없는 경우 눈썹이식을 고려해 볼 수도 있다. 눈썹이식은 많은 모발을 심는 것이 아니지만 눈썹 모양의 균형을 섬세하게 고려해야하기 상당히 어려운 작업이다. 눈썹이식은 눈썹 모양에 변화를 주는 것이나 미용 트렌드에 특별히 민감하지 않은 남성들의 경우에 추천될 수 있는 방법이다.

 

반영구눈썹이지만 관리와 보완도 중요하다

눈썹문신후관리도 눈썹문신만큼이나 중요하다. 특히 남자눈썹문신의 경우에는 조금만 관리를 안 해도 모발과 모공이 도드라져 보일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눈썹문신을 받은 후 일주일 정도는 땀이 나는 운동을 피하고 수영장이나 사우나 등도 조심하는 것이 좋다.

 

눈썹문신이 힘들다면 다양한 종류의 아이라이너를 이용해 눈썹 그리기를 하는 방법도 있다 ▲출처=플리커

 

남자눈썹문신의 경우도 여자눈썹문신과 마찬가지로 보통 6개월에서 1년 뒤에는 또 다시 관리를 해야 한다. 이럴 때에 눈썹이식도 부담스럽다면 직접 남자눈썹그리기에 도전해보는 것도 방법이다. 일반적인 남자눈썹정리 방법을 따르면 되지만 세밀함을 원한다면 점막 아이라이너 등을 이용해서 얇은 부분들까지 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다.

[팸타임스=김재영 기자]

베스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