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불량 지속된다면, 위암초기증상일까


▲출처=셔터스톡

 

밥을 먹은 후 속이 더부룩하고 답답함을 느끼는 소화불량 환자가 많다. 처음에는 과식해서 그런가보다 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기거나 소화제를 먹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소화불량은 단순한 증상이 아닌 위궤양, 췌장염, 담석증, 위암, 췌장암 등 가벼운 질병에서 심각한 질병의 증상일 수 있어 만성소화불량을 겪는 다면 참기보다는 정확한 검사와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출처=셔터스톡

 

소화불량의 다양한 증상

소화불량은 병명이라기보다는 어떤 질병 때문에 발생하는 증상이며 ▲속 쓰림 ▲조기 만복감 ▲복부팽만감 ▲트림 ▲복통 등 식사 후 불편함이 계속된다. 소화불량으로 복부뿐만 아니라 두통이나 설사가 함께 올 수 있다. 만약 정밀 검사 후 아무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면 ‘기능성 소화불량’으로 판단하며 불규칙한 식습관과 스트레스, 급하게 먹는 습관, 과음 등 복합적인 요소가 영향을 주기 때문에 위에 좋은 음식을 챙겨 먹거나 생활습관을 바꾸는 노력을 해야 한다. 임신초기 소화불량, 겨울철 낮은 온도로 인한 위장장애로 소화불량이 지속될 수 있다.

 

▲출처=픽사베이

 

소화불량은 물론 위염에 좋은 음식 양배추

양배추는 위장 건강에 좋은 음식으로 유명하다. 위 점막을 재생하는 데 도움을 주는 비타민 U와 출혈 예방에 좋은 비타민 K가 함유돼있기 때문이다. 양배추를 갈아서 먹거나 샐러드로 먹으면 평소 위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출처=픽사베이

 

배에 찬 가스를 배출하는 사과

사과는 어디서나 쉽게 구할 수 있는 과일이지만 건강에 이로운 성분이 많아 매일 아침에 먹으면 좋다. 사과에 들어있는 ‘팩틴‘ 성분은 배에 가스가 차는 것을 막아줘 복부팽만감과 소화불량 지속을 자주 겪는 사람에게는 필수 과일이다.

 

▲출처=픽사베이

 

속이 더부룩할 때 좋은 소화 잘되는 자세

소화불량 치료와 개선을 위해 소화 잘되는 자세가 도움을 줄 수 있다. 소화 잘되는 자세로 대표적인 ‘고양이 자세’는 무릎과 손바닥을 바닥에 대고 숨을 들이쉬면서 등을 말았다가 숨을 크게 내쉬면서 복부를 안쪽으로 끌어올리는 동작이다. 또한, ‘활자세’는 답답한 속을 뚫어주면서 허리 통증이나 등 근육을 기르는 데에도 좋다.

 

소화 잘되는 지압

소화불량과 체기로 불편할 때 소화 잘되는 지압 또한 속을 풀어주는 데 효과적이다. 엄지와 검지손가락 사이를 지긋이 눌러주면 체기를 가라앉힐 수 있다.

 

소화불량을 예방하고 개선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잘못된 식습관을 고쳐야 한다. 맵고 짠 음식을 즐겨 먹거나 음식을 씹지 않고 마시는 급하게 먹는다면 천천히 먹는 습관을 들이자.

[팸타임스=김재영 기자]


Popular News

Recent News

  • 주식회사 펫 / 등록번호 : 633-87-00306 / 등록일자 : 2012-06-08 / 제호 : FAM TIMES(팸타임스) / 발행인 : 주두철 / 편집인 : 주두철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동 139-3 11층 / 발행일자 : 2005-07-02 / 전화번호 070-7725-5794 /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두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