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작은 강아지 치와와, 분양받기 전에 알아야 할 것들


▲ 출처=셔터스톡

치와와는 작고 귀엽고 매력적인 개다. 세계의 개 품종 중 몸집이 가장 작은 편에 속하기에 반려견으로 인기가 높다. 늘 당신의 무릎 위에 올려두고 싶은 강아지를 찾고 있다면 치와와 분양은 현명한 선택이 될 것이다.

 

치와와의 역사

치와와는 멕시코에서 유래했다는 이론이 지배적이다. 이 개 품종은 기원전 100년 경부터 멕시코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치와와는 멕시코 툴라 지역에 살았던 테치치의 후손이다.

치와와의 기원에 대한 또 다른 이론은 페넥여우다. 페넥여우는 북아프리카 사하라 사막, 시나이반도, 아라비아 사막 등에 서식하는 작은 야행성 여우인데, 사람들은 찰스 다윈의 이론에 따라 개가 여우, 늑대, 코요테, 자칼, 딩고 등의 후손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이 동물들의 교잡종 중 체구가 작은 치와와가 탄생했다는 것이 하나의 이론이다. 하지만 여우는 개와 교배를 할 수 없다.

어쨌든 치와와의 이름은 멕시코의 치와와 지역에서 따온 것이므로 치와와는 멕시코 출신 개라고 보는 편이 합리적이다.

▲ 출처=셔터스톡

치와와의 외모

치와와는 최대 체고가 22cm, 체중은 3kg 이하인 작은 강아지다. 모색은 블랙탄, 초코, 브라운, 화이트, 레드 등이다. 머리는 둥근 사과 모양이며 몸집에 비해 뇌가 큰 편이다.

치와와의 두개골에는 천문이 있다. 머리 크기에 비해 뇌가 크기 때문이다. 천문이란 사람 신생아의 두개골에도 있는 것인데, 두개골이 완전히 닫히지 않고 숨구멍이 뚫려 있는 상태를 말한다. 치와와의 머리에는 평생 동안 이런 부드러운 부분이 남아 있기 때문에 충격에 주의해야 한다.

치와와의 귀는 침입자나 먹잇감을 감지하기 위해 매우 크고 쫑긋 솟아 있다. 치와와는 몸에 열이 나면 귀를 통해 열을 방출한다. 하지만 새끼 치와와의 귀는 아래로 처진 형태다.

 

치와와의 성격

치와와는 사람을 매우 좋아하고 주인에게 충성한다. 몸집은 작지만 용맹하기 때문에 주인을 지키려고 한다. 따라서 집에서는 경비견 역할을 할 수 있다. 집에 다른 동물이 있다면 치와와가 어릴 때부터 교육을 시켜야 잠재적인 문제를 방지할 수 있다. 치와와가 주인에 대한 독점욕이 강하기 때문이다.

치와와에게는 조기 훈련을 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어릴 때는 훈련을 곧잘 따라 하지만, 생후 2~3년이 지나면 훈련에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

아이가 있는 가정이라면 치와와 입양을 신중하게 고려하라. 어린아이는 개를 부드럽게 다루는 방법을 잘 모르기 때문에 치와와의 작은 몸이 상처를 입을 수 있다. 또한 아이가 치와와를 안다가 떨어뜨리면 치와와가 크게 다칠 수 있으니 주의한다.

▲ 출처=셔터스톡

치와와의 건강 문제

치와와는 대체적으로 건강하지만 몸집이 작고 털이 짧으며 체지방이 적어서 따뜻한 곳에서 지내야 한다. 날씨가 추워지면 옷을 잘 입혀야 치와와가 병에 걸리지 않는다.

반려견에 대한 사랑을 먹는 것으로 표현하면 치와와가 금방 비만이 될 수 있다. 비만은 당뇨병, 슬개골 탈구 등으로 이어진다. 따라서 늘 적당량의 음식을 주고, 정기적으로 산책과 운동을 시켜야 한다.

치와와는 최소한의 손질만 해주면 된다. 정기적으로 목욕을 시키고, 발톱을 다듬으면 깨끗해진다. 그리고 치와와의 귀가 감염되지 않도록 귀 안쪽을 잘 닦아줘야 한다. 치와와를 목욕시킬 때는 절대 차가운 물을 사용하지 말고, 목욕시킨 후에는 반드시 털을 잘 말려준다.

 

치와와의 단점

치와와의 가장 큰 단점은 약하고 작은 몸이다. 그래서 치와와를 너무 꽉 껴안아서는 안 된다. 또 혼자 있으면 작은 몸집에 걸맞지 않은 행동으로 집 안을 파괴할 수 있다. 몸집이 작아 다른 개들이나 동물에게 공격당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치와와는 실외견으로 키워서는 안 되며 산책을 할 때도 주의해야 한다. 치와와는 늘 주인과 함께 있고 싶어 하며 주인의 손길을 원한다.

당신이 작고 가벼우며 운동량이 많지 않은 반려견을 선호한다면 치와와가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다.

[팸타임스=강규정 기자]


Popular News

Recent News

  • 주식회사 펫 / 등록번호 : 633-87-00306 / 등록일자 : 2012-06-08 / 제호 : FAM TIMES(팸타임스) / 발행인 : 주두철 / 편집인 : 주두철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동 139-3 11층 / 발행일자 : 2005-07-02 / 전화번호 070-7725-5794 /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두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