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못할 고민, 남몰래 할 수 있는 ‘치질치료법’으로 이제 속 편해져


치질이란 무엇인가 ▲출처=픽사베이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흔한 질환 중 하나가 치질과 치핵 이다. 겉으로 쉽게 관찰할 수 있고 증상이 전형적이어서 일반인들도 쉽게 알아볼 수 있는 병이라 하겠다. 하지만 발생 부위가 항문 부위라서 부끄러워 항문외과에 가기도 어렵고 주변에 알리기조차 어려워하는 질환이다. 치질은 항문에 생기는 질환을 통칭해 부르는 용어이며 일반적으로 치핵을 치질이라 부른다. 항문에 생기는 그 외의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치루 ▲치열 ▲항문주위 농양 ▲항문소양증 등이 있다. 항문에 질환이 생기면, ▲항문 가려움 ▲항문통증 ▲항문종기 같은 것이 발생하여 앉아 있기도, 변을 보기도, 누워 잠을 자기도 어려울 만큼 큰 고통을 받기도 한다. 특히, 여성 치질 환자들은 병원가기를 더욱 꺼리는 경향이 있다.

 

치질은 왜 생기는가 ▲출처=픽사베이

 

치질을 대장암 초기 증상으로 여기고 이것이 대장암으로 발전한다고 걱정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대장암은 용종이 암으로 진행하는 것이지 치질과는 관련이 없다. 이러한 대장암은 대장 내시경을 통하여 용종을 미리 제거함으로써 예방할 수 있다. 항문 관은 약 4cm의 길이로 내부는 배변의 충격을 완화시켜주는 점막, 혈관, 근육으로 구성된 쿠션이 존재한다. 바로 이 쿠션에 문제가 생기면 출혈, 통증, 탈홍 등의 증세를 수반하게 된다. 이것의 원인으로는 변비 혹은 설사에 의한 자극, 잘못된 배변 습관, 임신과 같은 복압이 상승된 경우, 간경화, 가족력, 염증성 장 질환에서 발생하는 설사 등이 있다. 요즘엔 운동이 부족하고 장시간 책상에 앉아 있어야 하는 10대 치질 환자들도 많아지고 있다.

 

치질 예방법 알아두자 ▲출처=픽사베이

 

규칙적인 운동과 식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화장실에서 신문이나 책을 읽으면서 배변을 장시간 보는 것은 좋지 않다. 모든 치핵을 치질 수술로 치료하지 않는다. 보존적 요법으로는 변을 무르고 편하게 볼 수 있도록 완화제를 투여하고, 야채와 같은 섬유질 식사를 권하고, 온수 좌욕을 시행한다. 경구약, 항문연고나 좌약도 사용한다.

 

치질 증상으로는 어떤 것들이 있는가 ▲출처=픽사베이

 

치질의 주된 증상은 출혈과 탈항항문으로 치핵이 빠져 나오는 것으로 이 밖에 탈항된 치핵으로 인해 분비물이 나와 속옷을 더럽힐 수 있고, 가렵고 따끔거리게 된다. 또한 항문에 콩알만하게 아픈 혹이 생기는 경우도 있고 심한 출혈로 인해 이차적인 빈혈이 생기기도 한다.

 

집에서 혼자 할 수 있는 치질 치료법 ▲출처=픽사베이

 

1. 식이요법

딱딱한 변 때문에 항문이 찍어져 치열이 발생한 환자는 특히 식이요법이 중요하다. 섬유질과 물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아침에 일어나 물 2컵, 사과 1개 정도를 먹으면 장이 자극을 받아 운동을 원활히 하게 되고 아침에 과일이나 야채 쥬스 등을 먹으면 풍부한 식이 섬유를 섭취할 수 있어 변을 부드럽게 하는데 효과가 있다. 반면에, 육류 위주의 식사나 기름진 식사는 식이 섬유가 부족해지기 쉬우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김치나 콩나물 등의 거친 섬유소도 과하게 섭취하면 이롭지 않다.

2. 운동 및 좌욕

장운동을 원활히 하는 운동으로 수영이나 조깅, 걷기가 도움이 될 수 있다. 항문을 조였다 풀었다 하는 케겔 운동으로 항문 주위 근육을 원활히 움직이는데 도움이 된다. 배변 후 에는 비데보다는 좌욕이나 샤워기를 약하게 사용해서 항문을 청결하게 관리해 줄 수 있다. 항문 주위를 과하게 문지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치질이 있는 경우는 변을 볼 때마다 좌욕을 하는 것이 좋다.

3. 좌욕 

대야에 40도 정도의 온수를 떠놓고 5~10분 정도 좌욕을 하는 것이 적당하다. 소금 물이나 소독약을 넣을 필요는 없으며, 물이 너무 뜨거우면 엉덩이에 화상을 입을 수 있으니 주의한다.

4. 배변 활동 시간 줄이기

항문에 힘이 들어가는 시간을 줄이는 것이 좋다. 배변 활동 시 10분을 넘기면 안 된다. 변 이남아 있는 느낌이 들더라도 시간이 길어지면 배변 활동을 멈추는 것이 좋다. 10분 이상 항문에 힘을 주면 항문 괄약근의 탄력도는 점점 줄어들면서 조직이 늘어지게 되고 혈관에도 손상이 간다.

5. 연고제 치료법

항문 통증을 줄여 주고 항문이 부드럽게 움직이게 도와주는 치질 연고를 사용한다. 대장항 문전문의와 상의 후 처방 받으면 된다. 좌약은 취침 전이나 배변 후에 항문에 삽입하고 보 관은 냉장 보관한다.

 

부끄러워 말하기도 어려운 항문 질환, 특히, 여자 치질 환자들 이제 미리 예방하거나 셀프 치료법으로 치질로부터 해방되자. 하지만, 질환이 생겼을 경우에는 우선, 전문의와 상담을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팸타임스=김재영 기자]


Popular News

Recent News

  • 주식회사 펫 / 등록번호 : 633-87-00306 / 등록일자 : 2012-06-08 / 제호 : FAM TIMES(팸타임스) / 발행인 : 주두철 / 편집인 : 주두철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동 139-3 11층 / 발행일자 : 2005-07-02 / 전화번호 070-7725-5794 /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두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