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힐을 신는 여자들의 은밀한 고민 ‘발 각질 제거’ 어떻게 하나


발뒤꿈치 갈라짐, 무좀만큼 고민된다 ▲출처=픽사베이

 

아름답고 윤기 나는 얼굴이나 날씬한 몸매만큼 여자들이 원하는 것이 하나 더 있다면 아마도 매끈하고 깨끗한 발을 갖는 것일 것이다. 그 중에서도 발뒤꿈치 갈라짐은 여름에 샌들을 신으면 눈에도 잘 띌 뿐 아니라 스타킹 올이 나가게 하는 주범이다. ▲발마사지 ▲풋 크림 ▲발각질제거기 ▲발각질제거제 등을 사용하여 발바닥 굳은살 제거에 노력을 하지만 매일 하이힐을 신는 여성들에게는 노력만큼 결과는 따라오지 않는다. 특히, 각질이 많이 쌓이는 발뒤꿈치 각질 제거는 아무리 벗겨내고 풋 크림을 발라 봐도 효과는 녹록치 않다.

 

발뒤꿈치 각질 왜 생기나 ▲출처=픽사베이

 

신체의 다른 부위에 비해 발뒤꿈치 피부는 피지선이 적어 유분기가 거의 없다. 원래 건조한 부위인데다가 옷에 마찰하거나 신발, 일상생활 속에서 압박이 가해져 외부 자극을 받기 쉬운 부위이다. 건조함에 자극까지 더해져 각질층이 손상 받게 되고 피부 내부의 수분이 증발하기 쉬워진다. 더 이상 수분을 잃지 않으려고 손상된 각질층을 복구하는 과정에서 각질이 자꾸 생겨 더욱 두터워지고 발뒤꿈치갈라짐 현상이 발생한다. 어릴 때는 신진대사가 좋고, 각질 탈락 주기도 빠르지만,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대사 속도가 느려지고 각질 탈락 주기도 느려짐은 물론, 외부 자극까지 가해져 표면에 균열이 생기거나 하얀 가루가 떨어지는 상태가 된다.

 

셀프 발 각질 제거 방법이 있다 ▲출처=픽사베이

 

요즘엔 혼자서 할 수 있는 셀프 발 각질 제거 방법을 활용할 수 있어 집에서도 편리하게 발각질제거가 가능하다. 스크럽 제품 구매 시 제품광고 보다는 사용 후기를 꼼꼼히 체크하는 것이 중요하다. 스크럽 제품의 구매가 어렵다면 집에서 간단하게 스크럽제를 만들어 사용할 수도 있다.

 

● 올리브 오일 소금 스크럽

올리브오일 1 작은 술, 소금 2분의 1 작은 술을 그릇에 넣어 섞어 준다. 이때 소금은 입자가 작은 것을 사용 하는 게 좋다. 소금이 없다면 설탕으로도 대체가 가능하다. 이렇게 만들어진 올리브 오일 소금 스크럽을 발뒤꿈치에 바른 뒤 부드럽게 원을 그리며 문질러 주면 된다.

 

● 두꺼워진 각질을 제거하는데 가장 기본적인 두 가지는 필링과 보습이다.

소금이 각질을 떨어뜨리는 필링의 역할을 하고, 올리브 오일이 수분을 주는 보습역할을 해준다. 또한, 소금은 나트륨과 마그네슘 등의 미네랄이 풍부하여 피부에 침투하여 보수력을 높여준다. 올리브 오일에 포함된 올레인산은 피부의 안티-에이징에도 효과적이다. 수분을 더 향상 시키고 싶을 때는 이 스크럽제에 꿀을 첨가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꿀의 과당과 포도당이 각질층의 케라틴과 결합해 보습력을 한층 더 향상시켜준다. 필링 작용을 강화하고 싶을 때는 레몬즙을 섞도록 한다. 레몬의 구연산이 필링효과를 주고 각질을 쉽게 벗겨준다.

 

● 발 각질 제거를 하고 나면 보습 크림을 발라준다.

각질제거 후에는 보습 크림을 발라 발의 보습력을 높여주도록 한다. 이왕이면 발전용 풋 크림을 사용하는 것이 두꺼운 발바닥 피부에 흡수가 좋겠지만 없다면 유분기가 많은 일반 크림을 발라줘도 괜찮다. 보습 크림을 듬뿍 바른 뒤 랩을 씌워 보습력을 유지시켜 준다. 이렇게 하면 지속적으로 수분이 피부 층으로 침투하여 발 각질을 잘 벗겨낼 뿐 아니라 피부의 수분 유지에 도움이 된다. 크림을 바른 상태에서 발마사지를 하는 것도 좋다.

 

발 각질 제거 시 주의 사항도 꼼꼼히 확인하자 ▲출처=픽사베이

 

발바닥 굳은살 제거 시 물리적인 힘을 너무 크게 가하여 발에 자극을 주는 것을 피하도록 해야 하며, 각질을 너무 많이 벗겨내는 것도 좋지 않다. 피부에 자극을 심하게 주거나 각질을 많이 벗겨내면 오히려 피부 보호를 위해 각질이 더 빨리 차오르게 되는 역 효과를 불러온다. 따라서, 각질 제거는 주 1회 부드럽게 해주는 것이 좋다. 각질 제거 후에는 반드시 보습 풋크림을 발라야 효과도 오래가고 각질의 재생성을 더디게 해준다. 외출 시에는 발 건조를 막기 위해 양만을 신는 습관도 길러주면 좋으며, 발에 자극이 가지 않는 편한 신발을 신도록 한다.

 

건강한 발을 위해 주의해야 할 증상들도 체크하자 ▲출처=픽사베이

 

발 각질 뿐 아니라 발톱 무좀, 무좀 증상 등이 흔히 일어나는 발 질환 중 하나이다. 방치하면 가려움과 냄새 때문에 고생하게 된다. 무좀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찾아 무좀약을 처방 받는 것이 우선이며 이 외에도 집에서 관리할 수 있는 무좀 치료법을 활용하는 것도 좋다.

 

발뒤꿈치 각질을 비롯해서 발바닥 각질, 굳은살, 무좀, 발톱 무좀 등은 생명과 관련된 심각한 질환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가볍게 여기고 방치하면 가려움증이나 악취로 자신과 타인에게 불편을 줄 수 있다. 평소에 발 건강도 자세히 체크하여 아름답고 깨끗한 발로 자신 있는 여름을 맞이하자.

[팸타임스=김재영 기자]


Popular News

Recent News

  • 주식회사 펫 / 등록번호 : 633-87-00306 / 등록일자 : 2012-06-08 / 제호 : FAM TIMES(팸타임스) / 발행인 : 주두철 / 편집인 : 주두철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동 139-3 11층 / 발행일자 : 2005-07-02 / 전화번호 070-7725-5794 /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두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