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보습 관리는 바세린이 진리


▲출처=픽사베이

겨울철 보습 관리의 필수 아이템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피부나 입술이 건조해지고 하얗게 각질이 일어나며, 이러한 건조 증상이 심해지면 피부가 갈라지고 피가 나기도 한다. 이런 겨울철 보습 관리에 오랫동안 필수품으로 사용돼 온 제품이 바로 바세린이다. 가격도 저렴하고 어디서나 쉽게 구입할 수 있어 어느 가정에서나 바세린 하나 정도는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특히, 나이가 많은 어르신들 사이에서는 피부의 만병통치약으로 인식되기도 했다.

 

▲출처=픽사베이

바세린의 역사

 

바세린은 독일어의 ‘바썰(물)’과 그리스어의 ‘엘라이온(올리브 오일)’이 결합된 것으로 스페인어로 ‘바세놀’이라고도 불린다. 1859년 미국의 화학자인 로버트 체스브로가 페트롤리움 젤리를 정제해 상처치료제를 개발했고, 1870년에 ‘체스브로 매뉴팩처링’이라는 회사를 설립해 이 치료제를 바세린이라는 이름으로 시장에 출시했다. 1955년에 경쟁사인 ‘폰즈 액스트랙트’와 합병해 ‘체스브로-폰즈’를 설립했고, 1987년 미국의 ‘유니레버’가 ‘체스브로-폰즈’를 인수했다.

 


바세린의 주성분, 페트롤리움 젤리

보습제로 오랫동안 사용돼 온 바세린의 주성분은 석유 젤리 또는 파리핀 젤리로도 알려진 ‘페트롤리움 젤리’이다. 이 물질은 석유를 증류하고 남은 찌꺼기를 정제하여 만든 젤리 형태의 물질로 무색에서 노란색 등 다양하다. 희약품과 화장품 성분으로 쓰이는 물질이다. 이 페트롤리움 젤리는 모발 컨디셔닝제, 수분증발차단제, 피부보호제로 사용된다. 실제로 이 페트롤리움 젤리는 보습력이 탁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출처=팩셀스

바세린의 보습효과

 

피부는 외부 자극을 차단하여 피부 트러블을 막는 보호막 역할을 한다. 피부의 표피층에서 장벽 역할을 담당 하는 부분이 바로 각질층이다. 죽은 세포로 구성돼 있으며, 그 죽은 세포 사이사이에 지질이 포함돼 있다. 이 각질층이 건조하게 되면 피부의 가장 외부 장벽이 붕괴하게 돼 피부 속 수분 손실을 유발하게 된다. 따라서, 겨울철 건조하고 추운 날씨에 바세린을 발라주게 되면 피부 건조를 막아 보습을 유지해 줄 수 있다.

 

 

▲출처=팩셀스

바세린의 활용

립밤 - 입술 건조를 막는 립밤으로 활용할 수 있다.

모발 끝 부분 코팅 – 염색 모나 긴 머리카락의 경우 끝이 갈라지는 경우가 있는데 여기에 바세린을 발라주면 모발 건조를 막아 모발 갈라짐을 방지할 수 있다.

잔머리 정리 – 머리를 묶었을 때 잔머리가 삐죽 튀어나와 있는 경우 손에 바세린을 문질러 준 후 잔머리에 발라주면 잔머리가 단정하게 정리된다.

눈 밑 광대뼈 마사지 – 눈 밑의 톡 튀어 나온 부분에 바세린을 코팅하듯 얹어 준 후 손으로 부드럽게 마사지 해준다.

바디 태닝 브론저 – 브론저를 곱게 부수어 바세린과 적당량 섞어준 후 몸에 발라준다. 그냥 브론저 파우더만 바르는 것 보다 촉촉하고 글로시한 느낌을 더해줄 수 있다.

마스카라 효과 – 바세린을 마스카라 브러시에 묻혀 속눈썹에 바르면 풍성해 보이고 길어지는 효과가 있다. 뷰러에 얇게 발라 사용하면 속눈썹 컬링에도 도움이 된다.


Popular News

Recent News

  • 주식회사 펫 / 등록번호 : 633-87-00306 / 등록일자 : 2012-06-08 / 제호 : FAM TIMES(팸타임스) / 발행인 : 주두철 / 편집인 : 주두철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동 139-3 11층 / 발행일자 : 2005-07-02 / 전화번호 070-7725-5794 /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두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