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을 위한 겨울철 건강관리수칙


▲ 출처=픽사베이

겨울철 건강에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대상은 사람만이 아니다. 질병에 걸리기 쉽고 다치기 쉬운 겨울, 반려동물을 위한 건강관리법을 살펴보도록 하자.

▲ 출처=퍼블릭도메인픽쳐스

반려동물 겨울철 안전 체크

무엇보다 신경써야 하는 것은 추운 날씨다. 털이 있다고 해서 겨울이 춥지 않은 것은 아니다. 사람에게 추운 온도는 반려동물에게도 마찬가지이다. 극단적인 기온 변화에 노출되지 않도록 서서히 낮은 기온에 적응하도록 한다. 반려견이 만성질환이 있거나 노령견이라면, 젊고 건강한 다른 반려견보다 추위에 약하므로 주의한다. 또한 야외에 개를 두는 경우에는 젖지 않도록 담요를 없애주는 것이 좋다. 담요가 얼면 오히려 더 추울 수 있다.

반려동물에게 알맞은 실내온도는 섭씨 18~24℃. 사람이 쾌적하다고 느끼는 온도와 유사하다. 반려묘가 몸을 웅크리고 있으면 추워하는 것이고 몸을 쭉 펴고 입으로 숨을 쉰다면 덥다는 표현이다. 반려견이 몸을 떨고 있거나 잠을 잘 때 몸을 둥글게 말아 잠을 잔다면 적정온도를 맞춰주도록 한다.

함께 산책을 나갈 때에도 이것저것 주의해야할 것들이 있다. 겨울철에는 길이 얼어붙는 것을 막으려고 소금이나 염화칼슘을 사용하는데, 필연적으로 반려동물이 접촉하기 쉽기 때문이다. 자동차에서 새어 나온 부동액에 노출될 위험도 있다. 부동액은 달콤한 향이 나기 때문에 반려동물이 호기심에 맛볼 수 있으므로 잘 살펴봐야 한다. 또 반려견이 오염된 물을 먹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모자, 장갑, 목도리 등으로 무장한 보호자와 달리 반려동물은 맨몸으로 나갈 때가 많다는 점을 고려해서 이러한 부분을 꼭 생각해야 한다. 반려견이 그냥 나갈 경우 저체온증에 걸릴 수 있다. 특히 평소 외출을 많이 하지 않던 반려동물은 추위에 더욱 약할 수 있으므로 신경을 써주도록 한다.

특히나 길고양이가 많기 때문에 신경 써야 할 부분도 있다. 날씨가 추우면 온기를 찾아 자동차 아래나 바퀴 속으로 들어가는 길고양이들이 있다. 겨울에 시동을 걸기 전, 차 안이나 주위에 있을지 모르는 고양이들을 위해 자동차 소리를 내줘야 한다.    미끄러운 빙판길도 위험하다. 피치버그 동물병원의 에리카 루카스 박사는 반려동물을 지난 10년간 치료해왔다. 루카스 박사는 겨울철 미끄러운 길거리 때문에, 강아지들도 팔다리가 골절되는 정형외과적 부상을 입곤 한다고 지적했다.

▲ 출처=픽스니오

겨울에는 더욱 위생에 신경 써야

수의사 조앤 그린 필드는 반려동물 소유자는 겨울철 관리가 더 중요하다는 것을 말했다. 겨울은 벼룩과 진드기의 안전지대다. 따뜻한 곳을 찾아 움직이기 때문이다. 특히 반려견의 몸은 피신하기 좋은 피난처다. 또 겨울에 날씨가 풀리면 벼룩과 진드기가 활기를 띤다. 또한 털관리도 중요하다. 겨울철 목욕은 2~3주에 한 번씩 하는 것이 좋다. 샴푸는 저자극성·보습·처방샴푸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때로는 물 목욕만 시켜도 좋다. 보습제나 보습오일을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동상을 비롯한 겨울철 질환도 조심한다. 특히 발바닥 피부는 동상에 취약하다. 맨발로 눈길이나 빙판길을 걸으면 동상에 걸릴 수 있다. 겨울철에 산책을 시킨다면 반려견 발에 신발을 신기거나 해서 보호해주는 것이 좋다. 겨울철 외출에서 돌아온 후에는 반려견의 발바닥이 베이거나 벌겋게 부풀어 오른 데는 없는지 살펴봐야 한다. 또한 추운 날에는 장시간 외출을 피하고 밖에서 놀다 오면 따뜻한 물로 발을 잘 씻어줘야 한다. 반려동물이 발바닥에 묻은 제설제(염화칼슘)를 핥기라도 하면 위장질환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화상에도 주의해야 한다. 겨울철은 반려동물의 화상이 가장 빈번한 계절 중 하나이다. 실내에서는 난방장치의 과열문제를 고려해야 한다. 난로나 히터 등의 난방장치의 표면은 뜨거운 경우가 많다. 반려동물이 이러한 전열기구에 화상을 입지 않도록 펜스 설치를 해준다. 전기장판 위에 오래 머물 경우 저온 화상을 입거나 피부질환 등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털이 짧은 배나 발바닥을 조심해야 한다. 담요나 이불을 깔아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난방 기구를 사용하기 시작할 때는 자유롭게 다른 방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한다.

마지막으로 한 가지 더. 겨울철에는 반려동물의 털을 너무 짧게 깎지 않는 것이 좋다. 반려동물의 털은 추위를 차단해주는 천연 코트다. 그러나 털을 너무 짧게 깎으면 방한 능력을 잃게 된다. 특히 이중모를 가진 반려견들이 그렇다. 이중모가 아닌 반려견은 추위에 약하기 때문에 스웨터나 외투를 입혀주어야 한다. 발바닥 털은 눈길이나 빙판길에서 미끄러지지 않도록 길게 자란 털만 잘라주는 것이 좋다. 


Popular News

Recent News

  • 주식회사 펫 / 등록번호 : 633-87-00306 / 등록일자 : 2012-06-08 / 제호 : FAM TIMES(팸타임스) / 발행인 : 주두철 / 편집인 : 주두철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동 139-3 11층 / 발행일자 : 2005-07-02 / 전화번호 070-7725-5794 /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두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