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건강에 도움이 되는 식물


▲ 출처=셔터스톡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해지는 꽃은 칙칙한 방에 환한 생기를 불어 넣어준다. 

실제로 전문가들은 꽃이 분위기를 바꾸는 것뿐 아니라 정신건강 증진에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병원 방 안에 꽃을 뒀더니 환자들의 마음이 진정되고 회복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됐다는 한 연구결과가 이를 입증한다.

수면장애가 있다면 침실에 라벤더를 둬보자. 라벤더 향은 심박수와 혈압을 낮춰 마음을 진정시키는 효과가 있어 수면의 질 향상으로 이어진다고 한다.

꽃 중에서도 로즈마리는 기억력 향상에 좋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또한 집 주변에 꽃이나 식물을 키우면 편안한 분위기가 조성되는데 꽃 색에 따라 기분과 반응이 달라질 수 있다고 한다.

사무실에 꽃과 식물을 둬도 좋다. 시각적인 활기를 줄 뿐 아니라 뇌 활동이 활발해지고 창의력 향상에 효과가 있다고 입증된 바 있다.

작은 화분에 만족하지 않고 아예 정원을 가꾸기로 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들은 흙을 파고 꽃을 심고 가지치기를 하며 신선한 공기와 성취감을 맛본다고 말한다.

이렇게 장점이 많은데 집이나 사무실에 화분 하나 두는 게 어떨까?


Popular News

Recent News

  • 주식회사 펫 / 등록번호 : 633-87-00306 / 등록일자 : 2012-06-08 / 제호 : FAM TIMES(팸타임스) / 발행인 : 주두철 / 편집인 : 주두철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동 139-3 11층 / 발행일자 : 2005-07-02 / 전화번호 070-7725-5794 /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두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