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이 갑자기 공격성을 드러내는 이유


▲ 출처=픽사베이

최근 미국에서 베서니 린 스티븐스라는 여성이 기르던 반려견 두 마리에게 물려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다. 유가족은 개들을 새끼 때부터 키워서 유대관계가 깊었다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렇게 반려견에 물리는 사건은 비단 미국에서만의 일이 아니다. 얼마 전 대한민국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지난 10월, 서울 강남구의 한 아파트에서 유명 한식당 대표가 이웃이 키우던 피렌치 불독에게 정강이를 물렸다. 이 개는 이웃집 현관문이 열린 틈에 빠져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언론에 공개된 CCTV 화면을 보면, 당시 반려견은 목줄이 없었고 입마개가 채워지지 않은 상태였다. 이후 피해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6일 뒤 녹농균에 의한 패혈증으로 숨지고 말았다.

스티븐스의 경우처럼 자신이 키우던 반려견에 물려 숨진 사례도 나왔다. 7월 경북 안동에서 70대 여성이 기르던 풍산개에 물려 숨졌고, 10월 초 경기도 시흥에서는 한 살짜리 여자아이가 진돗개에 물려 목숨을 잃었다.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반려견 물림 사고는 2011년 245건에서 2016년 1,019건으로 4배 넘게 증가했다. 2017년 올해에는 8월까지 1046건이나 접수됐다.

반려견의 본능을 이해해야

반려견들은 왜 갑자기 사람에게 공격을 가했을까?

반려견 전문가들은 모든 반려견에게는 잠재적으로 사람을 물 수 있는 동물로서의 본능이 있다면서 항상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귀여운 강아지에게 그러한 본능이 숨어있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반려인이 더러 있다.

한 전문가는 “공격성이 있는 반려견의 경우 어릴 때부터 에티켓 교육을 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흔히들 일부 몰지각한 반려인은 ‘우리 개는 절대 사람을 안 문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어떠한 개라도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거나 놀라게 된다면 사람을 물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동물행동 전문가 리처드 폴스키는 외부요소에 의해 개의 공격성이 갑자기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개들이 토끼나 다람쥐가 보이자 뒤쫓으려 한 것을 주인이 제재하려다 공격성이 주인으로 향하게 된 것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법의학 전문가 론 버만 역시 인간은 초기의 공격성향을 억누르려고 하지만 개는 그에 반응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출을 하거나 사람들이 집에 찾아오면 꼭 개줄과 입마개를 함오르소써 혹시 모른 불상상에 대비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 다른 원인으로는 반려견들이 집 바깥에서 지내며 주인과 떨어져 살았기 때문에 가끔 찾아가서 볼 때 외에는 인간과의 상호작용이 거의 없었다는 사실을 들 수 있다.

스티븐스를 덮친 개들의 종은 핏불로 공격성이 높다고 유명한 견종이다. 그러나 이번 사건은 그와는 별개일지 모른다.

폴스키는 “다정하고 사랑스러운 핏불을 많이 봐왔는데 이번 사건으로 핏불은 무조건 위험하다는 사람들의 믿음이 굳세졌다”며 안타까워했다.  


Popular News

Recent News

  • 주식회사 펫 / 등록번호 : 633-87-00306 / 등록일자 : 2012-06-08 / 제호 : FAM TIMES(팸타임스) / 발행인 : 주두철 / 편집인 : 주두철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동 139-3 11층 / 발행일자 : 2005-07-02 / 전화번호 070-7725-5794 /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두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