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시끄러운 물고기 ‘멕시코만 민어’


▲ 출처=플리커

코비나민어는 멕시코 콜로라도강 삼각주에 서식하는 물고기 종으로 번식을 위해 매년 2월에서 6월 사이 모여 떼를 이룬다.

코비나민어들이 번식 활동 중 내는 소리는 잔디 깎는 기계만큼 시끄러운 수준이라고 미 캘리포니아주 스크립스해양연구소의 티모시 로웰이 전했다. 그 소음은 바다사자의 청력이 손상될 만큼 크다고 한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해양 생물학자들이 수중음파탐지기와 수중마이크를 사용해 소리를 녹음한 결과 코비나민어 한 마리가 우는 소리는 177㏈, 민어들이 동시에 내는 울음소리는 202㏈에 달했다.

로웰은 “콜로라도강 삼각주에 들어서면 보트 엔진이 돌아가는 와중에도 민어들의 소리가 공기 중에 들릴 정도”라고 덧붙였다.

민어들의 울음소리는 낮게 우르릉거리는 것으로 시작해 벌집의 벌떼들이 나는 듯한 소리로 데시벨의 최대치를 찍는다. 사람들이 시끄러운 바 안에서 자신의 말을 크게 말하는 것처럼, 민어들은 소리를 크게 내기 위해 서로 경쟁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 소리 때문에 민어들이 죽음에 내몰린다고 로웰은 지적했다. 어부들이 민어의 소리를 쫓아 그물을 내리기 때문이다.

한편 코비나민어는 맛이 좋아서 구이, 찜, 튀김에서 초밥 재료까지 다양하게 요리된다.


Popular News

Recent News

  • 주식회사 펫 / 등록번호 : 633-87-00306 / 등록일자 : 2012-06-08 / 제호 : FAM TIMES(팸타임스) / 발행인 : 주두철 / 편집인 : 주두철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동 139-3 11층 / 발행일자 : 2005-07-02 / 전화번호 070-7725-5794 /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두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