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는 외래식물보다 토착식물을 선호한다


▲ 출처=픽사베이

새들은 외래식물보다 토착식물을 선호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미 스미스소니언 철새연구소의 데지레 나랑고 연구팀은 캐롤라이나 박새(학명 Poecile carolinensis)의 관찰 결과 박새가 먹이로 삼는 애벌레들이 토착식물에 자리를 잡고 있었다고 말했다.

나랑고는 “박새는 외래식물을 거의 찾아다니지 않았다. 박새에게 외래식물은 없는 것과 마찬가지였다. 박새 부부는 주로 토착식물에 자리를 잡았다”고 설명했다.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외래식물보다 토착식물에 사는 애벌레 개체 수가 많았다. 박새는 애벌레가 많은 토착식물을 더 선호했기 때문에 외래식물이 있는 곳에서는 알을 잘 낳지 않았다.

연구팀은 박새의 행동을 쫓으며 애벌레 개체 수를 분석하고, 탐지 모델을 수정해 외래식물과 토착식물의 존재가 애벌레 섭취에 미치는 영향 그리고 나무 취향, 자리 점유 가능성, 알을 낳는 장소 선별에 관한 박새의 취향을 밝혀냈다. 그 밖에 애벌레가 사는 참나무, 벚나무, 히코리나무, 단풍나무, 느릅나무와 같은 일부 식물 종이 박새를 비롯한 새들에게 ‘먹이 창고’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를 바탕으로 나랑고는 “인위적인 환경을 조성할 때 곤충을 섭취하는 새를 끌어들이려면 토착식물을 심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Popular News

Recent News

  • 주식회사 펫 / 등록번호 : 633-87-00306 / 등록일자 : 2012-06-08 / 제호 : FAM TIMES(팸타임스) / 발행인 : 주두철 / 편집인 : 주두철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동 139-3 11층 / 발행일자 : 2005-07-02 / 전화번호 070-7725-5794 /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두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