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키우면 심혈관 질환 위험과 사망확률 낮아져


▲ 출처 = 셔터스톡

반려견을 키우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는 이전에도 꽤 많았다. 그런데 최근에는 심혈관 위험까지 감소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더욱 주목된다.

지난 2013년 미국심장학회(American Heart Association)에서는 반려견을 키우는 것과 심장혈관 위험의 감소 연결성에 관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어 올해 초 미 캘리포니아에서 수행한 또 다른 연구에서는 소득이나 인종, 성별 등의 건강과 수명에 영향을 주는 여러 요인들과 관련해 반려견 보호자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과는 다른 결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국제학술지 '사이언틱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발표된 새 연구는 이런 기존의 주장을 뒷받침한다. 스웨덴 웁살라대학의 역학교수 토브 폴(Tove Fall)이 주도한 이 연구는 스웨덴의 모든 사람들이 건강 데이터를 추적할 수 있는 독특한 개인 식별번호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 착안돼 진행됐다. 반려견들 역시 고유한 식별인자인 귀 문신이나 마이크로칩 이식 등이 법적으로 요구되고 있어 모든 개의 정보는 보호자와 연결된 일련의 레지스트리에 기록된다.

연구팀은 이러한 세부정보를 이용해 반려견 보호자의 건강 정보와 반려견을 키우지 않는 사람들을 비교했는데, 심혈관 질병의 이전 기록이 없는 40~80대의 스웨덴 거주자들 340만 명을 대상으로 12년간 건강 상태를 추적했다. 이 연구는 현재까지 진행된 역대 최대 규모로, 브리티시 콜롬비아 대학의 심리학 교수 스탠리 코렌(Stanly Coren)은 연구의 방대한 범위와 참여자들을 추적한 기간으로 볼 때 연구 결과는 매우 안정적이며 믿을 만하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연구 결과 반려견을 키우는 것이 수명에 매우 강력한 영향을 미친다는 결론이 나왔다. 바로 12년간 심혈관 질환으로 고통받을 확률은 26%, 사망 확률은 20% 줄어들었기 때문. 특히 독신으로 생활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친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심혈관 질환 위험은 26% 감소하며 다른 사람들과 함께 사는 사람들의 11%보다 훨씬 낮았다. 사망 확률도 독신 가구의 경우 33%, 다인 가구의 경우 11%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토브 교수는 이런 유형의 역학조사가 개가 심혈관 질환으로부터 상대방을 보호하고 지킬 수 있는지 여부와 그렇다면 어떻게 그렇게 될 수 있는지 등에 대한 답은 제공하지 못한다며 여전한 한계점을 드러냈다. 현재로선 개가 사회적 지지와 동기를 제공하는 존재라는 설명이 부연될 수 있다.

반려견이 어떻게 사람의 건강을 개선시키는 지에 대한 최선의 해답이 외로움과 직결될 수 있을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격리되는 상황이 인간의 건강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는 것으로, 영국 로얄칼리지 의장인 헬렌 스토크스-램파드(Helen Stokes-Lampard)은 외로움은 장기적으로 앓는 질병처럼 사람의 건강에 나쁜 영향을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한 조사에 따르면 혼자 사는 영국인 약 110만 명은 소셜 네트워크 활동을 하거나 동반자와 같이 거주하는 사람들보다 암으로 인한 조기 사망률이 50%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새 연구 결과에서는 개 품종에 따른 건강상 이점의 차이점도 알 수 있었는데, 가령 스포츠나 사냥을 즐기는 세터, 포인터, 리트리버, 스패니얼, 후각 하운드들은 사람의 건강에 가장 좋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특정 종들이 더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었던 명확한 원인은 규명되지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이들의 사교성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 출처 = 셔터스톡

Popular News

Recent News

  • 주식회사 펫 / 등록번호 : 633-87-00306 / 등록일자 : 2012-06-08 / 제호 : FAM TIMES(팸타임스) / 발행인 : 주두철 / 편집인 : 주두철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동 139-3 11층 / 발행일자 : 2005-07-02 / 전화번호 070-7725-5794 /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두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