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는 사람의 화난 얼굴을 보면 입술을 핥는다


▲ 출처 = 셔터스톡

동물 행동 연구자들은 개가 사람의 얼굴 표정에 반응하기 위해 자신의 입술을 핥는다고 말했다. 개들은 사람의 화난 얼굴을 보면 입술을 핥는 경우가 많았다.

브라질 상파울루대학, 영국 링컨대학의 과학자들은 연구에 앞서 개가 자신의 입술을 핥는 행동은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매커니즘이라고 설명했다. 혹은 장난감을 가지고 놀고 싶다는 표현, 맛있는 것을 먹고 싶다는 표현이기도 한다.

청각 및 시각 신호

연구진은 17마리의 건강한 성견을 다양한 청각 및 시각 신호에 노출시키면서 언제 개가 자신의 입술을 핥는지 지켜봤다. 우선 모니터를 두 개 준비해 한 쪽에서는 행복한 사람의 얼굴을, 다른 쪽에서는 화난 얼굴을 보여줬다. 또 행복한 개의 얼굴과 화난 개의 얼굴을 보여줬다. 영상에는 소리도 녹음돼 있었다.

개가 화면을 보는 도안 연구진은 개의 행동을 관찰 및 기록했다. 개의 반응을 분석한 연구진은 개가 화난 사람의 얼굴을 볼 때 입술을 핥는다고 결론지었다.

연구에 참여한 실험 심리학 박사 나탈리아 앨버커크는 이런 입술 핥기가 주로 시각적 단서에 의해 촉발됐다고 말했다. 즉 개가 입술을 핥는 것은 인간 및 개가 느낀 부정적인 감정으로 인한 반응이었다.

링컨대학 생명과학과의 다니엘 밀스 교수는 "인간은 내부 및 특정 상호 작용에서 시각적이라고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개는 사람보다 시력이 좋지 않다. 그래서 사람들은 개가 후각 등의 다른 감각을 사용해 세상을 느낀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 새로운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개는 시각적인 신호로 인해 입술을 핥으며, 이런 행동은 개가 사람과 의사 소통을 용이하게 하도록 만든다.

실험에 참여한 개가 화난 얼굴을 보고 입술을 핥은 횟수는 행복한 얼굴을 봤을 때의 두 배였다.

친밀한 행동의 진화

과학자들은 이미 오래 전부터 개의 공감 능력이 높다는 사실도 알고 있었다. 그런데 최근 행동과정 저널에 실린 연구에 의하면 예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사람과 개 사이에는 더 친밀한 행동의 진화가 존재한다. 예를 들어 개가 입술을 핥는 행동을 하는 것은 가축화가 진행된 이후다. 그렇게 해서 동물이 사람과 더 친근한 의사 소통을 할 수 있었다.

연구진은 얼굴을 인식하는 것이 여러 동물 종의 사회적 인식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긍정적인 표정과 부정적인 표정을 빠르게 구분할 수 있는 능력이 성공의 근본이다. 특히 사람과 함께 사는 개들은 이런 능력이 더욱 필요하다. 사람은 의사 소통을 위해 광범위한 시각 정보에 의존하기 때문이다.

음성 패턴과 표정 연결시키기

상파울루대학 연구진이 2016년에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개는 녹음된 목소리의 패턴을 이에 맞는 표정과 연결시킬 수 있다.

연구진은 이 때도 17마리의 건강하고 사회화가 잘 진행된 성견에게 두 가지 감정 정보원을 보여줬다. 사람의 행복한 얼굴과 개의 장난기 많은 얼굴이 한 쌍, 사람의 화난 얼굴과 개의 공격적인 얼굴이 한 쌍이었다.

소리가 재생되는 동안 두 종류의 화면이 동시에 모니터에 등장했다. 소리는 개의 짖는 소리와 개가 알아들을 수 없는 언어로 말하는 남성 혹은 여성의 목소리였다. 인간 언어에 대한 개의 이전 경험이 실험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막기 위해 연구진은 브라질 포르투갈어로 말하는 목소리를 사용했다.

그 소리 외에 방 안은 조용했고 조명은 희미했다. 개들은 2주 간격으로 총 10회 정도 실험에 참가했다.

이종특이 감정 표현

연구진은 이번 새로운 연구가 사람이 아닌 동물과 사람의 이종특이 감정 표현에 대한 첫 번째 증거라고 밝혔다. 이들은 개도 감정을 분류할 수 있고, 감정을 인식할 수 있다고 결론지었다.

이들은 또한 개의 행동이 어떤 훈련에 의한 것도 아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연구진은 개과 동물이 사람이 아닌 영장류와 비슷한 수준의 청각 및 시각 감정 정보를 연결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개가 인간의 감정을 알아차릴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오랜 시간 논란이 이어졌다. 이전 연구에서는 청각 혹은 시각 등 단일 방식으로 개의 감각을 자극한 뒤 행동 반응을 살피는 경우가 많았다.


Popular News

Recent News

  • 주식회사 펫 / 등록번호 : 633-87-00306 / 등록일자 : 2012-06-08 / 제호 : FAM TIMES(팸타임스) / 발행인 : 주두철 / 편집인 : 주두철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동 139-3 11층 / 발행일자 : 2005-07-02 / 전화번호 070-7725-5794 /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두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