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지자체/정부
'파킹통장' 뭐길래 화제? 하루만 맡겨도 이자 붙는 파킹통장 추천, CMA 금리 비교와 다른 점
등록일 : 2019-09-20 16:59 | 최종 승인 : 2019-09-20 16:59
박희연

[FAM TIMES(팸타임스)=박희연 기자]  

▲파킹통장, CMA통장(사진=ⒸGettyImagesBank)

'파킹통장'이 화제다. 파킹(Parking)통장이란, 주차하듯 돈을 잠깐 맡겨도 고금리를 제공하는 금융 상품이다. 최근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하 영향으로 하루만 맡겨도 이자가 붙는 파킹통장이 큰 인기를 끈다. 이에 파킹통장과 CMA통장에 대해 알아봤다.

▲파킹통장 추천(사진=ⒸGettyImagesBank)

파킹통장은 연 0.1~0.2%의 이자를 주는 일반 수시입출금 예금과 달리 일정 요건만 충족하면 연 1~2%대 고금리를 지급한다. 또 파킹통장은 하루만 맡겨도 이자를 주는 CMA통장과 비교되곤 하는데, 파킹통장은 한도 5000만 원까지 원금이 보장돼 원금 손실 위험이 있는 CMA나 MMF보다 안전하다는 차이점이 있다. 또 파킹통장은 일반 통장처럼 현금을 뽑고 싶을 때 자유롭게 인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돈 많이 버는·모으는 방법으로 정기예금 금리 비교 예금이자 높은 은행을 찾는다면 돈을 잠깐만 맡겨도 고금리를 제공하는 파킹통장을 추천한다.

▲'파킹통장' 뭐길래 화제? 하루만 맡겨도 이자 붙는 파킹통장 추천, CMA 금리 비교와 다른 점(사진=ⓒ픽사베이)

 파킹통장은 은행별로 다양한 상품을 출시하고, 금리도 모두 달라 내 상황과 목적에 맞는 상품을 찾아 비교 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또 단기적으로 목적이 없는 금액을 맡기기엔 좋지만, 재테크로 활용하기에는 아쉬운 이자로 그 외 안정적인 재테크 상품과 함께 활용하는 것이 좋다.

▲'파킹통장' 뭐길래 화제? 하루만 맡겨도 이자 붙는 파킹통장 추천, CMA 금리 비교와 다른 점(사진=ⓒ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