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들은 왜 몸을 말고 잘까?


▲ 사진 출처 : 셔터스톡

반려견을 키운다면 개가 몸을 둥글게 말고 자는 모습을 자주 목격했을 것이다. 그런데 개가 이렇게 몸을 말고 자는 데에는 진화와 관련된 이유가 있다.

미국 뉴욕주립대학의 수의학 및 동물행동학 박사인 마가렛 그루엔은 개가 몸을 둥글게 말고 자는 것은 개과 동물의 본능이라고 말했다.

박사는 "개들이 야생에서 살았을 때, 특히 추운 지역에서는 굴을 파고 들어가 몸을 말고 잠을 잤다. 몸을 둥글게 말면 체온을 보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개의 복부는 신체 중 연약한 부위인데, 포식자로부터 약점을 보호하기 위한 행동이기도 하다"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당신의 반려견이 몸을 쭉 펴거나 배를 드러내고 자는 것은 집 안을 따뜻하고 안전한 곳으로 인식한다는 뜻이다. 반대로 둥글게 말고 있다면 약간 춥거나 주위를 경계한다는 뜻이다.

반려견이 혼자 편안하게 쉴 수 있는 반려견만의 공간을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커다랗고 푹신한 방석이나 지붕이 달린 돔 형태의 집이 바람직하다. 또 반려견이 굴을 파듯이 들어갈 수 있는 담요를 줘도 좋다. 그렇게 하면 개가 당신의 소파나 카페트 아래로 파고들지 않을 것이다.


Popular News

Recent News

  • 주식회사 펫 / 등록번호 : 633-87-00306 / 등록일자 : 2012-06-08 / 제호 : FAM TIMES(팸타임스) / 발행인 : 주두철 / 편집인 : 주두철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동 139-3 11층 / 발행일자 : 2005-07-02 / 전화번호 070-7725-5794 /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두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