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조국 여배우 후원설..김용호 "추측하는 건 무의미"
심소영 기자
수정일 2019-08-27 03:04
등록일 2019-08-27 03:04
(사진=유튜브, SNS 캡처)

조국이 여배우 후원 의혹을 제기한 김용호를 상대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에 김용호가 입장을 전해 눈길을 끈다.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여배우 후원 의혹을 제기한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저는 아직 시작도 하지 않았는데 조 후보자는 벌써부터 민형사상 소송을 하겠다고 나섰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어디까지 취재를 했고 또 그것을 얼만큼 증명할 수 있을지 궁금할 것"이라며 조 후보자의 현재 심리 상태를 예상하기도 했다. 

앞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톱스타 여배우를 밀어줬다는 취지의 소식이 전해지면서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지난 25일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오랜 시간 활동이 잠잠했던 이 여배우는 '조국 여배우'가 된 뒤 작품, 광고를 끊임없이 찍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따로 만나거나 사람들과 함께 자리를 만들었고, 나이에 비해 여전히 아름다운 이 여배우는 남편과 이혼한 상황이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방송을 하려면 KTX에서 해야 할 것 같은데 이렇게 중요한 방송을 어수선한 공간에서 할 수 없었다. 오로지 이 방송을 위해서 남았다. 혼자 호텔을 잡고 차분하게 방송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여배우 사건)관련 예고가 나간 후에 많은 분들이 기다리시는 걸로 알고 있는데, 지금도 이 정보의 수위를 어디까지 공개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썸네일 실루엣은 와이프가 만들어준 건데, 와이프도 (조국 여배우가)누군지 모르고 만들었다. 그렇기 때문에 이를 두고 추측하는 건 무의미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국 후보자 측은 제기된 일련의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며 민형사상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소영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