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김규리, 은퇴 고민? "일이 너무 안 들어와 힘들었다"
심소영 기자
수정일 2019-08-15 01:06
등록일 2019-08-15 01:06
(사진=MBC)

배우 김규리가 배우 은퇴를 고민했다고 밝혔다. 

김규리는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출연했다. 

이날 김규리는 배우 은퇴를 고민했다고 털어놓았다. 작년에 일이 너무 안 들어와 힘들었다는 그는 "쿨하게 뒤돌아가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고. 심지어 그녀는 새로운 분야로 전향할 계획까지 있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데뷔 22년 차로 접어든 김규리는 신인 시절을 회상하기도 했다. 그녀는 당시 투 머치 열정을 가진 신인이었다고. 잠도 안 자고 연기를 해 몸이 많이 상했다고 털어놨다. 

이날 김규리는 화려한 댄스도 선보였다. '댄싱 위드 더 스타'에서 수준급의 댄스 실력으로 주목을 받은 그녀는 이번 '라스'에서 안영미 MC 합류 기념 축하 댄스를 선사한 것. 열정적인 맨발의 투혼으로 스튜디오의 흥을 돋우었다. 
 

심소영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