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건강
아기 수족구병 유행, 구내염 증상과 비슷하지만 전염성 있어…수족구병 초기증상 및 치료방법을 알아보자
등록일 : 2019-07-12 15:13 | 최종 승인 : 2019-07-12 15:13
장희주
▲수족구병 원인, 수족구 초기증상, 수족구 전염기간, 수족구병 예방(사진=ⒸGettyImagesBank)

[FAM TIMES(팸타임스)=장희주 기자] 최근 성인 수족구병, 아기 수족구병 할 것 없이 수족구병이 유행이다. 특히 아기들이 수족구병에 걸리는 경우가 늘고 있는 추세다. 수족구병이란, 손과 발, 입안에 물집이 생기는 질병이다. 수족구병 감염은 일반적으로 5세 미만 영유아, 6개월에서 4세 사이 아이에게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특히 수족구병 초기증상은 봄철 증가해 여름철에 유행한다. 수족구병 원인, 수족구 초기증상, 수족구 전염기간, 수족구병 예방 등 수족구에 대해 자세히 소개한다.

수족구 원인

수족구는 바이러스성 질환이다. 수족구병 원인은 콕삭키 바이러스다. 콕삭키 바이러스 A16이 수족구병을 일으키는 원인인데, 엔테로바이러스71이나 기타 여러 종류의 다른 바이러스도 수족구병을 발생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수족구병은 한번 걸렸다고 수족구병에 다시 안 걸리는 것은 아니다. 또한, 수족구는 점염성이 있으므로 접촉에 의해서 수족구병이 전염될 수 있다. 수족구병은 공기로도 전염되지만 일반적으로는 감기와 마찬가지로 아이들의 손과 입을 통해서 점염된다.

▲수족구병 원인, 수족구 초기증상, 수족구 전염기간, 수족구병 예방(사진=ⒸGettyImagesBank)

수족구 초기증상

대표적인 수족구병 초기증상으로는 발열, 인후통, 식욕부진 및 피로감이다. 수족구병은 일반 감기와 증상이 비슷하고, 발열 1~2일 후에 입안 볼 안쪽, 잇몸, 혀 등에 작은 붉은 반점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이후 증상이 악화되면 피부발진이 생길 수도 있으며, 수포 또는 궤양으로 변할 수 있다. 수족구병은 감기와 마찬가지로 심한 합병증을 일으키는 경우는 별로 없다.

수족구 전염기간

수족구는 전염성이 있다. 수족구는 물집이 잡히기 이틀 전부터 이미 전염된 상태다. 전염이 되면 4~6일 정도 수족구 잠복기 후에 수족구병 증상이 나타난다. 물집이 잡힌 후 일주일 후부터는 수족구병 전염성이 떨어지나, 수주일간은 전염이 가능하다. 수족구병 발병 1주일 간은 전염을 줄이기 위해 수족구 격리기간을 가지며 쉬는 것이 좋다. 수족구 완치는 보통 2주로 판단한다.

▲(사진=ⒸGettyImagesBank)

수족구 치료방법·수족구 예방법

수족구 치료는 탈수가 오지 않도록 물을 자주 마셔주는 게 좋다. 수족구 치료는 대부분 7~10일 정도면 회복되며, 수족구 완치 판정 이후, 드물게 손톱 주변 살점이 뜯어지는 후유증이 나타날 수도 있다. 현재까지 수족구 예방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올바른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키는 게 수족구 전염을 예방하는 최선이다. 손을 씻을 때는 흐르는 물에 비누나 세정제로 30초 이상 씻어야 한다. 또한, 수족구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바닥을 자주 닦고 아이들의 손이 닿는 탁자와 의자 등도 자주 닦아주고 같이 사용하는 장난감은 물로 자주 헹궈야 한다.

구내염과 수족구병 차이점

구내염은 입안에 생기는 염증 질환을 말한다. 이러한 구내염은 입에서 작은 물집 및 상처로 시작되 입 속안에 전체로 번지기도 한다, 또한, 구내염은 수족구로 이어지기도 하면서 대체로 구내염 원인은 수족구와 같이 면역력 약화와 동시에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되는 질환이다. 특히, 구내염은 어린이들에게 자주 발생하며 입 안에 구내염 초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면 수족구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조기 치료 및 예방이 중요하다. 구내염 발생원인은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생기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