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한서희 "내게 초점을 맞추면 안 된다"
심소영 기자
수정일 2019-06-14 10:34
등록일 2019-06-14 10:34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당황스럽다"라며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글을 통해 심경을 전했다. 

한서희는 "나 해외에요. 잘 있어요. 이틀 후에 한국 들어가요"라고 운을 떼고 "걱정 말아요. 사실 전 제 이름이 이렇게 빨리 알려질 지 몰랐어요. 당황스럽고 무서운 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마음 잘 먹고 있으니까 걱정 안 해도 돼요"라고 전했다. 

이어 "그리고 하고 싶은 말이 있어요"라며 "내가 그동안 많이 막 살고 내 기분대로 행동하고 사람들 기분 나쁠 만한 언행을 한 것은 맞고 나도 인정하고 반성한다. 하지만 이 사건은 내 인성과 별개로 봐주길 간곡히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한서희는 "내가 여러분들에게 비호감 인 거 잘 알 고 있다. 다 내가 스스로 만든 이미지인 것도 맞다"며 "하지만 이 사건은 별개로 봐줘야 한다. 내게 초점을 맞추면 안 된다. 정말 부탁드린다"라고 말을 맺었다.  

한서희는 '이 사건'이 어떤 사건을 뜻하는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은 한서희가 마약 논란을 불러 일으킨 가수 비아이의 카카오톡과 관련해 심경을 전한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심소영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