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감우성, 김하늘 코 변장 눈치챘나.."사랑스럽고 매력적이에요"
심소영 기자
수정일 2019-06-04 22:47
등록일 2019-06-04 22:47

(사진=JTBC)

김하늘 코 분장이 화제다. 

4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 김보경, 극본 황주하)에서는 권도훈(감우성)이 코를 분장한 이수진(김하늘)의 정체 알고도 모른 척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권도훈은 차유정(분장한 이수진)과 함께 낚시를 떠났고, 배를 놓쳐 섬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됐다. 차유정은 "첫사랑 얘기해주세요"라고 했고, 권도훈은 이수진을 생각하며 "사랑을 모르던 나를 사랑에 빠지게 했어요"라고 했다. 

이에 수진의 마음은 복잡하기만 했다. 

서울로 돌아온 도훈은 '차유정'이 수진이라는 걸 알아차린 눈치였다. 유정이 한 행동 중 여러 가지가 마음에 걸렸던 것. 돌아선 유정을 가만히 바라보던 도훈은 유정에게 다가섰고 수진이 한 것과 같은 행동을 하는 유정에 확신했다.  

유정은 결국 "미안해요, 사실 내가…."라고 자신이 수진이라고 고백하려 했고, 도훈은 아무 말 없이 수진을 세게 끌어 안았다. 도훈은 "유정씨 사랑스럽고 매력적이에요. 사랑합니다. 차유정씨"라고 했다. 이에 차유정은 그를 혼란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봤다. 

한편 방송 이후 김하늘 코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시청자들은 "코 대단하다", "코 너무 세웠네요", "내가 알던 그녀 맞아?" 등 반응을 보였다.

심소영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