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
[다이어트 음식 TOP3] 노니 vs 연자육 vs 레몬밤 다이어트! 효능·부작용·먹는 법(먹는 방법)은?
등록일 : 2019-05-13 11:00 | 최종 승인 : 2019-05-13 11:00
권보견
▲다이어트 음식 TOP3,노니 vs 연자육 vs 레몬밤 다이어트! 효능·부작용·먹는 법(먹는 방법)은?(사진=ⒸGettyImagesBank)

[F.E TIMES(F.E 타임스)=권보견 기자] 단기간 다이어트 열풍이다. 단기간 다이어트 방법으로 '간헐적 단식방법'을 할 경우 요요현상을 불러올 수 있는데, 디톡스 다이어트는 다이어트 부작용이 적은 편이다. 연예인 다이어트 식단으로 유명한 노니 다이어트, 연자육 다이어트, 레몬밤 다이어트를 소개한다. 노니·연자육·레몬밤 효능과 부작용 그리고 먹는 법(먹는 방법)도 정리했다.

 

▲노니 다이어트, 노니 효능·부작용·먹는 방법(사진=ⒸGettyImagesBank)

 

노니 다이어트, 노니 효능·부작용·먹는 방법

노니란 베트남, 괌, 피지, 뉴질랜드 등 열대지방에서 서식하는 차세대 슈퍼푸드로, 염증에 좋은 음식이자 다이어트 음식으로 유명하다. 노니 효능과 노니 부작용, 노니 먹는 방법을 알아보자.

노니 효능은 ▲프로제 노닌, 스코 폴레 딘, 이리도 이드 성분, 만성 염증과 통증 완화 ▲폴리페놀 성분, 항산화 작용 ▲피토케미컬 성분, 면역력 강화 및 피부 노화 방지 등이 있으며, 이 외 노니 효능으로 해독작용과 콜레스테롤 수치 완화효과가 있어 뇌졸중과 심장병 그리고 고혈압에 좋은 음식이다. 한편, 노니에는 수용성 식이섬유가 다량 함유되어 있어 노니 과다 섭취 시 노니 부작용으로 복통과 설사 그리고 구토가 유발될 수 있다.

노니 먹는 방법은 ▲노니 과립 활용한 노니원액과 노니주스 ▲노니 분말가루 활용해 우유나 요구르트에 타 먹기 ▲건노니 등이 있다. 최근에는 유기농 노니 등 노니 직구도 많이 찾고 있다.

 

▲연자육 다이어트, 연자육 효능·부작용·먹는 법(사진=ⒸGettyImagesBank)

 

연자육 다이어트, 연자육 효능·부작용·먹는 법

역자육이란 연꽃씨앗을 건조한 식품으로, 당뇨에 좋은 음식이자 다이어트 음식으로 인기다. 연자육 효능과 연자육 부작용, 연자육 먹는 법을 알아보자.

연자육 효능은 ▲면역력 향상 ▲치매 예방 ▲당뇨 예방 등의 건강식품뿐만 아니라, 체중 감소에도 도움을 준다. 한편, 연자육은 독성이나 체질에 따른 연자육 부작용은 거의 없지만, 연자육 과다 섭취 시 연자육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연자육 하루 권장 섭취량ㅇ은 약 8~10개로, 이 이상 섭취할 경우 연자육 부작용으로 복통이나 설사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연자육 먹는 법은 연자육밥이 대표적이고, 이 외 연자육 먹는 법으로 연자육 분말 가루를 활용한 연자육차도 있다. 연자육 고르는 법은 현재 국내에서는 국산연자육이 아닌 베트남 연자육 파는 곳이 많은데, 연자육 가격과 연자육 중금속 여부 등을 비교해본 후 고르는 것이 좋다.

 

▲레몬밤 다이어트, 레몬밤 효능·부작용·먹는 법(사진=ⒸGettyImagesBank)

 

레몬밤 다이어트, 레몬밤 효능·부작용·먹는 법

레몬밤이란 지중해 및 유럽에서 자생하는 허브식물을, 혈압에 좋은 음식이자 다이어트 음식으로 화제다. 레몬밤 효능과 레몬밤 부작용, 레몬밤 먹는 법을 모아봤다.

레몬밤 효능은 ▲내장지방 감소 ▲로즈마린산 성분, 항염 및 항산화 작용 ▲해독작용으로 독소 배출 효과 등이 있으며, 이 외 레몬밤 효능으로 변비에 좋은 음식이기도 하다. 한편, 레몬밤에는 로즈마린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레몬밤 과다 섭취 시 레몬밤 부작용으로 탈수 증상이 일어날 수 있다. 이 외 레몬밤 부작용으로 현기증, 울렁거림, 어지러움, 졸음 증상 등이 있다.

레몬밤 먹는 법은 ▲레몬밤 추출분말을 물에 타 먹기 ▲레몬밤 잎을 레몬밤 차로 우리기 ▲레몬밤 분말(레몬밤 가루)를 요구르트와 견과류에 섞어 먹기 등이 있는데, 최근에는 레몬밤 먹는 법으로 레몬밤 알약이 출시되기도 했다. 이뿐만이 아니라, 집에서 레몬밤 키우기도 간단하게 할 수 있어 다양한 요리에 레몬밤을 넣어 먹을 수도 있다.

[팸타임스=권보견 기자]

[F.E TIMES(F.E 타임스)=권보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