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
김수민 작가, 윤지오 카톡 공개.."누가 신변위협을 가했다는 건가?"
2019-04-23 13:51:46
심소영
(사진=JTBC)

[FAM TIMES(팸타임스)=심소영 기자] 일명 '윤지오 카톡'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23일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와 나눈 카톡을 공개했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윤지오가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있다는 취지의 글을 남겼다. 윤지오가 10년 전 재판장에서 장자연에 관해 불리한 증언을 했다는 것.

김수민 작가는 "저렇게 증언을 한 후 10년동안 숨어살고 불이익을 당하고 신변위협을 당했다며 책을 들고 나타난다"며 "누가 신변위협을 가했다는 건가? 어떤 불이익을 당했었는가? 10년 동안 숨어 살았었나? 저 증언은 누굴 위한 증언이였고 지금은 누굴 위해 증언을 했다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와 카톡 내용도 공개했다. 

공개된 카톡 내용에 따르면 김수민 작가는 '13번째 증언' 출판 전 윤지오에게 "거기 故 장자연 님 유가족들 책 내는 거 상의 안 한댔지. 아무리 생각해도 그쪽 가족들한테 동의 얻기 전까진 책 홍보하면 안될 것 같다"고 한다.  

이에 윤지오는 "대놓고 자연 언니 이야기 쓰고 싶지 않다. 그냥 연예계 전반적인 이야기를 하는 거고 그 중에 언니 이야기는 일부분"이라는 내용이 들어있다.  

김수민 작가는 박훈 변호사를 선임, 윤지오를 고소하려는 상황. 이에 윤지오는 자신의 SNS에 "혼자서 소설 아닌 소설을 쓰고 계신 것"이라며 김수민 작가의 주장에 강하게 반발했다. 아울러 윤지오는 김수민 작가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방침이라고도 덧붙였다.

[팸타임스=심소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