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
백두산 화산폭발, 한국-일본에 영향줄까 '관심'
2019-04-16 09:46:43
심소영
(사진=TV조선)

[FAM TIMES(팸타임스)=심소영 기자] 백두산 폭발 가능성이 제기됐다.

15일 오전 국회도서관서 백두산 화산활동 조짐과 관련해 대책회의가 열렸다.

최대 깊이 380m의 호수를 보유한 백두산이 15년도부터 온천의 온도가 섭씨 83도까지 상승, 헬륨 가스 농도와 여진 빈도가 높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윤성효 부산대학교 지구과학교육과 교수는 15일 백두산 화산 분화에 따른 주변 지역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에 대해 예상 시나리오에 근거한 모의실험 연구 수행 결과를 공개했다.

윤 교수는 “백두산은 946년 밀레니엄 분화로 명명된, 지난 2000년동안 있었던 화산활동 중 가장 큰 화산분화사건으로 인지되는 화산활동을 했다“며 “이때 백두산에서 날아간 B-Tm 화산재는 일본 홋카이도와 혼슈 북부지역을 지나 쿠릴열도 해저와 그린란드 빙하 속에서도 발견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화산폭발지수 7 규모로 1815년 탐보라 화산분화의 1.5배 수준으로 평가된다“며 “그후 함경도 지역에 강하화산재를 낙하하는 등 30회이상의 분화사건이 역사기록에 기록돼 있으며, 백두산은 2002~2005년 화산위기를 맞이했던 활화산“이라고 경고했다.

윤 교수에 따르면 백두산이 가까운 장래에 분화한다면 강하화산재의 1차 피해 영향 지역은 북한이다. 그는 먼저 강하화산재가 비처럼 내리고, 화산재 분화 말기에는 산불이 발생해 주변 산지를 태울 뿐 아니라, 천지 칼데라 내에서 흘러 넘친 물로 대홍수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백두산이 재분화하면 다량의 화산재가 발생해 한국과 일본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했다.

[팸타임스=심소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