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건강
나무에서 열리는 황금, '아몬드'
2017-11-13 16:45:04
Jennylyn Gianan
▲ 사진 출처 : 플리커

최근 연구에서 아몬드 섭취가 혈중 지질을 개선하고, 항산화 작용에도 탁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펜실베이니아주립대 연구팀은 30~65세, 48명의 사람들의 콜레스테롤 수치를 비교했다. 그 결과 꾸준히 아몬드를 섭취한 쪽의 경우 좋은 콜레스테롤이 6.4% 향상됐다. 연구를 주도한 크리스 에드튼 박사는 43g의 아몬드를 섭취하면 좋은 콜레스테롤 수치가 19% 증가한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좋은 콜레스테롤을 증가시키기 위해 매일 아몬드 섭취를 권장한다. 식단에 아몬드를 첨가하면, 심혈관 건강이 좋아지는 등의 다양한 이점을 얻을 수 있다. 영양가가 낮은 음식을 먹게 되면 적당한 양의 아몬드를 첨가해 섭취하게 되면 건강에 매우 좋다.

체내에 좋은 콜레스테롤을 증가시키면,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감소하게 된다. 아몬드는 좋은 콜레스테롤을 증가시키는 것 외에도, 건강한 지방, 섬유소, 비타민 F의 좋은 공급원이다. 아몬드는 경련이나 체액 저류를 막아주는 마그네슘, 칼륨, 섬유소, 단백질이 풍부하다.

생아몬드로 섭취하는 것 외에도 아몬드 버터를 만들어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며, 체중을 줄이는 효과적이다. 아몬드 버터는 단백질, 섬유질, 좋은 지방, 비타민 E, 마그네슘 및 칼륨을 함유하고 있다. 루시 존스 영양사는 아몬드 버터는 아몬드를 갈아서 버터 형태로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아몬드 버터를 먹는 사람들은 생아몬드를 먹는 사람들처럼 복부지방이 감소하는 얻는다.

미 농무부에 따르면, 만약 아몬드 포장지의 라벨에 칼로리가 164kcal로 표기돼 있다면, 생 아몬드를 섭취할 경우 칼로리가 25% 낮아져 체내에 123kcal만 흡수된다. 볶은 아몬드의 경우 라벨보다 칼로리가 19% 낮아진다. 예를 들어, 라벨에 170칼로리로 표기돼 있다면 138kcal만 체내로 흡수되는 것이다. 잘게 썰어 볶은 아몬드는 17%가 적다.

아몬드 생산 

한편 2017년 캘리포니아주의 아몬드 수확은 전에 없던 큰 풍년이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캘리포니아주의 아몬드 농장의 총면적은 로드아일랜드주보다 큰 약 100만 에이커에 달하며, 수확량은 22억 파운드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캘리포니아주에서 생산되는 아몬드는 전세계 아몬드 생산량의 80%를 차지한다.

아몬드 생산은 잦은 가뭄에도 불구하고 2000년 이후로 두 배 이상 증가했는데, 캘리포니아주의 아몬드 위원회에 따르면, 가뭄에도 불구하고 아몬드 수확이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은 세계에서 가장 효율적인 아몬드 재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캘리포니주 외에, 호주 또한 아몬드의 주요 생산국이다. 위클리 타임즈는 뉴 사우스 웨일즈의 레이크 와이안간에 있는 한 농가가 혼합농장에서 아몬드 농장으로 전환한 사례를 인용했다. 디니콜라스는 1978년 그리피스에 토지를 구입해 쌀, 채소, 과일, 밀 등을 재배했다. 이 농가는 처음에는 시험 삼아 30헥타르에 아몬드를 경작했다. 현재 아몬드 재배지는 485헥타르에 달하며 만돌 아몬드 과수원으로 알려졌다.

아몬드 나무는 3년 후 견과를 맺기 시작하여 8~10년내에 전체 생산을 시작하게 된다. 만돌은 연간 700t의 아몬드를 생산하며, 2022년에는 8만8,000그루의 아몬드 나무가 16만 6,000그루로 두 배가 될 것을 예상하고 있다. 향후 5년 안에, 디니콜라스는 162헥타르의 쌀 농장을 아몬드 농장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Bes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