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운동, 심장 건강에 오히려 '위험'


▲ 사진 출처 : 셔터스톡

지나친 운동은 심장 건강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메이오클리닉 회보(Mayo Clinic Proceedings)에 실린 새로운 논문에 따르면, 강도 높은 운동을 억지로 하는 사람의 관상동맥 석회화의 위험이 평균보다 크다. 관상동맥 석회화는 심장의 동맥 혈관이 딱딱하게 굳어지는 것을 말한다.

공동으로 이번 연구를 진행한 미국 일리노이대학교와 카이저 퍼머넌트 과학자들은 25년이 넘는 기간 동안 3,000명 이상의 운동 습관을 추적했다.

연구진은 미국 신체 활동 가이드라인을 기준으로 실험참가자들의 운동량을 평가했다. 가이드라인은 주당 150분 이상 운동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이를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가이드라인에 제시된 것보다 3배 이상 많은 주 7.5시간 이상 운동을 한 사람들은 중년에 이르렀을 때 관상동맥 석회화로 발전할 위험이 27% 증가했다.

또 연구진이 운동량을 기준으로 실험참가자들을 세 그룹으로 나눈 다음 살펴보자 가장 많이 운동한 그룹의 40%는 25년이 지난 시점에 관상동맥 석회화를 보였다.

▲ 사진 출처 : 픽사베이

하지만 보스턴 여성병원의 디팍 바트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가 99%의 사람들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에서 대부분 사람이 권고하는 양에 턱없이 부족한 운동을 하고 있기 때문에 상황이 사실상 정 반대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또 운동량이 과도한 사람들의 상당수가 칼슘이 동맥에 많이 누적되는 결과를 보이긴 했지만 이런 현상이 실질적으로 심장에 손상을 입혔는지 아닌지는 이번 연구를 통해 확인되지 않았다.

바트 박사는 “뭐든지 적당한 것이 좋다”며 운동이 건강에 좋다지만 지나친 운동은 심장에 좋지 않다고 덧붙였다.


Popular News

Recent News

  • 주식회사 펫 / 등록번호 : 633-87-00306 / 등록일자 : 2012-06-08 / 제호 : FAM TIMES(팸타임스) / 발행인 : 주두철 / 편집인 : 주두철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동 139-3 11층 / 발행일자 : 2005-07-02 / 전화번호 070-7725-5794 /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두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