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
1인가구, 자취생도 가뿐한 간단한 저녁메뉴추천 수제소스 ‘마이소스’ 하나로 뚝딱
2019-06-12 09:00:04
권지혜

[FAM TIMES(팸타임스)=권지혜 기자] 요즘 젊은이들은 바빠지며 대충 끼니를 때우고, 외식을 하는 경향이 많다. 자취생뿐만아니라 혼자 사는 1인가구들 중 요리를 어려워하는 이들도 많다.

자취생활을 하는 1인가구와 맞벌이를 해 아이들의 든든한 한끼를 챙겨주지 못 하는 부모님 등 바쁘게 한끼 챙기기도 어려운 사람들을 대상으로 간단히 요리할 수 있는 웰빙 수제소스 ‘마이소스’가 나와 인기이다. 면 익히기, 리조또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밥, 샐러드양념소스, 간을 맞추기 어려운 국물요리를 맛있고 간편히 요리할 수 있는 다양한 소스가 있다. 바로 웰빙 수제소스 ‘마이소스’이다.

파스타를 해 먹을 수 있는 화이트리버크림소스, 명란크림소스, 수제토마토파스타소스가 있다. 레스토랑에 가서 먹었던 맛이 나는 경양식 돈까스소스, 매운소스를 좋아하는 현대인들을 위한 경양식 매운 돈까스소스가 있다.

마이소스 중 특히 인기있는 소스는 감량을 생활화하는 현대인들이 시저드레싱소스, 아이들이 좋아하는 경양식 돈까스소스이다.

소스 하나로 요리를 할 뿐만이 아니라 간단하게 소스를 만들어 먹을 수도 있어 활용도가 높다. 치킨과 탕수육 등 메인 메뉴는 남았는데 소스가 부족해 먹는데 2%가 아쉬운 경우도 있다.

케첩, 물엿, 식초, 오하이피자소스만 있으면 탕수육소스도 간단하게 완성 할 수 있고, 양념치킨소스를 정말 좋아하는 사람들은 추가주문 고민할 필요없이 마이소스 경양식 돈까스소스와 케첩, 물엿만 있으면 완성할 수 있는 간단한 소스이다.

이제는 따로 소스를 추가 주문을 하는 것 보다 본인이 직접 간단히 조리해서 먹으면 되기 때문에 재미있고, 본인의 입맛에 맞추어 먹을 수 있는 맞춤 수제소스다.

마이소스 마시따쯔유를 활용한 삼겹살간장조림, 간장게장, 샤브샤브만들기, 갈치조림, 오뎅탕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하다. 오하이피자소스와 경양식 돈까스소스를 활용하여 탕수육소스만들기, 찹스테이크소스만들기, 데리야끼소스만들기, 양념치킨소스 등 집들이음식, 한끼식사, 자취생간단요리에 쓸 수 있다.

자취를 하면서 만인의 음식인 치킨을 안 먹을 수가 없다. 남은 치킨도 활용하면서, 냉장고 음식정리도 하기 좋은 요리가 있어 소개한다. ‘불통닭’과 ‘마이치킨케밥’ 중 마이치킨케밥 요리를 소개한다.  

또띠아, 양파, 치즈가루, 방울토마토, 양상추 그리고 남은 치킨 활용 조리이다. 김밥처럼 간단한 재료 손질 후 말아 주기만 하면 된다. 양파를 잘게 다진 후 수제토마토소스와 치즈가루를 넣고 섞어준다. 또띠아 위에 준비된 재료를 또띠아에 넣고 말아주면 정말 간단히 완성이 된다. 취향에 따라 소스를 골라 넣으면 된다.

건강을 생각한 수제 ‘마이소스’는 인공감미료, 보존료, 인공색소를 넣지 않은 3蕪 웰빙소스이다. 설탕은 비정제유기농 설탕, 설탕의 단맛을 대체 소스류를 9:1로 사용해 에리스리톨과 스테비아재료를 사용했다.

마이소스 권순영 대표는 호주에서 긴 쉐프 생활을 하면서 한국에 돌아와 유명한 이탈리아 레스토랑을 운영하다 맞벌이부부의 고충을 느낀 후 아이들에게 든든한 한끼를 차려주고, 든든하게 식사를 챙겨먹기 위해 건강한 수제소스 ‘마이소스’를 만들었다.

마이소스 권순영대표는 “자취생도 간단히 요리할 수 있는 소스이며, 집들이에도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 한 식구가 다같이 저녁식사를 간단히 챙겨먹을 수 있고, 배달음식 주문을 하면서 추가 소스를 주문하지않아도 된다. 집들이 음식, 백종원 요리, 골뱅이무침, 백종원양념치킨소스만들기, 남은치킨 보관, 남은치킨활용법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간단한 요리들이 많이 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팸타임스=권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