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건강
화학물질이 포함되지 않은 의류는 없다
사진출처 : 픽사베이 [팸타임스 이경한 기자 ] 대부분의 사람들은 면, 마, 양모 및 린넨으로 만든 원단을 화학물질이 없는 자연친화적인 의류 원단으로 알고있다. 그러나 실제로 모든 유형의 직물은 일종의 처리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자연적이지 않으며 화학물질이 첨가되어 있다. 최근 출시되는 의류는 자외선 차단, 방충, 방수, 주름 방지, 얼룩 방지 등의 기능이 포함됐다. 천연 섬유는 일반적으로 면, 대마, 아마와 같은 식물에서 나온다. 염소, 토끼, 낙타, 누에에서 뽑은 실크 등 동물 섬유도 천연 섬유에 포함된다. 면은 전세
이경한 기자
사과 식초의 놀라운 효능
사진출처 : 위키미디어 [팸타임스 이경한 기자 ] 신맛과 옅은 호박색의 액체인 사과 식초는 대중적인 무색 식초 대신 활용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슈퍼마켓 및 식료품점에서 구할 수 있는 사과 식초는 샐러드 및 식품 보존제로 사용된다.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사과 식초는 산성도, 발열, 고 콜레스테롤 및 두통과 같은 일반적인 질병에 대한 가정 요법으로도 사용된다. 또한, 사과 식초는 미용을 위해 사용되기도 한다. 미용을 위한 사과 식초의 효능은 다음과 같다. 사과 식초에는 항 박테리아, 항 바이러스, 항 곰팡이 성분인 알파
이경한 기자
날씬한 배를 위해 유용한 팁
[팸타임스 Jennylyn Gianan 기자] 본격적인 여름휴가철을 앞두고 다이어트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 옷으로 보정할 수도 없고, 숨길 수도 없는 복부 지방은 당뇨병, 고혈압 및 심혈관 질환과 같은 건강 상태와 관련이 있다. 완벽한 복부 근육과 편평한 배는 사람들의 궁극적인 목표다. 이를 위해서는 육체적 측면뿐만 아니라 건강상의 이점까지 고려해야 한다. 편평한 배를 만들고 건강을 얻기 위한 몇 가지 팁이 있다. 탄수화물은 에너지의 큰 원천이며 하루 종일 배고픔을 덜 느끼도록 도와준다. 그러나 평평한
Jennylyn Gianan 기자
콜레스테롤 낮추는 AT04A 백신 실험 결과 놓고 논란
사진출처 : 위키미디어 [팸타임스 이경한 기자 ] 심장 동맥에 쌓여서 혈관을 좁히는 원인 물질인 콜레스테롤은 건강을 위협하는 주요 요인 중 하나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건강 유지 및 관리의 일환으로 콜레스테롤을 낮추기 위해 스타틴을 복용한다. 스탄틴은 신체가 콜레스테롤을 생성하는 데 필요한 물질을 차단한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거나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높은 사람들에게 의사는 환자에게 매일 스타틴을 복용하라고 권장하고 있다. 그러나 새로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콜레스테롤 저하 백신이 스타틴보다 더 효과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
이경한 기자
나노의학, 뇌 종양의 저항을 해결하다
사진출처 : 픽사베이 [팸타임스 이경한 기자 ] 미국 노스웨스턴 약대 연구팀은 종양세포에 나노분자를 옮기기 위한 목적으로 지질 고분자 나노 입자를 사용해 치명적인 교아세포종 뇌종양을 치료할 수 있는 잠재적인 새로운 치료 전략을 공개했다. 이 나노분자는 암의 주요 원인인 '뇌 종양 시작 세포( brain-tumour initiating cells, BTICs)'로 알려진 세포를 차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연구의 첫 번째 저자이자 미국 노스웨스턴 페인버그 약대의 신경외과 교수인 도우 유 박사는 “BTICs는 교아세포종 환자
이경한 기자
키 큰 남성, 전립선 암에 걸릴 위험이 높다
사진출처 : 플리커 [팸타임스 Jennylyn Gianan 기자 ] 국제학술지 ‘캔서 리서치(Cancer Research)’에 따르면, 2014년 영국에서 전립선 암 환자가 4만6960명, 전립선 암으로 인한 사망자가 1만1287명이 발생했다. 그러나 지난 13일 국제학술지 BMC Medicine을 통한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키가 크고, 비만인 남성이 특정 질환으로 인해 사망하거나 사망 할 위험이 더 높다는 것이 밝혀졌다. 영국 과학자들에 따르면, 매해 키가 10cm 증가 할 때마다 전립선 암 발병률이 21%까지 증가할 확
Jennylyn Gianan 기자
요가, 노인 기억력 저하 방지에 도움
사진출처 : 픽사베이 [팸타임스 이경한 기자 ] 요가는 젊은 사람들은 물론 노인들에게도 효과가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자들은 요가를 꾸준하게 수련하면 뇌 구조를 변화시키고 노화 현상의 일부분으로 나타나는 인식력 저하를 예방한다고 전했다. 주의력과 기억력과 같이 인식 기능과 관련된 좌측 전액골 피질내의 대뇌피질이 더 두꺼워진 것을 발견했다. 사람의 뇌 구조와 기능은 나이가 들어가며 변화하게 되며, 이는 인식력 저하로 이어져 주의력 또는 기억력 저하로 나타난다. 과학자들은 인식력 저하가 진행됨에 따라 대뇌겉질이 점점
이경한 기자
수면 장애,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 증가
사진 출처 : 픽사베이 [팸타임스 Jennylyn Gianan 기자 ] 수면 장애가 있는 경우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위스콘신 매디슨 대학교의 바바라 벤들린 박사는 “수면이 여러 가지면에서 알츠하이머 병의 발달이나 진행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전의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그녀의 연구는 미국 신경학회의 학술지 신경학 7월호에 실렸다. 연구 결과 알츠하이머 질환에 대한 수면 장애와 지표 사이의 연관성이 피험자의 척수액에서 발견됐다. 연구 대상은 정상적인 기억력과 사고력을 가지고 있지만 알츠하이머
Jennylyn Gianan 기자
여름철, 모기에게 물리지 않는 방법
사진 출처 : Pxhere [팸타임스 이경한 기자 ] 모기는 물 한 스푼만 있으면 번식할 수 있을 정도로 번식력이 높다. 곤충 학자 톰 마스카리는 “올해 북반구는 따뜻한 겨울 날씨로 인해 모기 및 다른 곤충이 더 빨리 번식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2 월 국립 해양 대기 관리국의 환경 정보 센터에서는 250건의 이상고온 기록을 발효했다. 마스카리는 이런 상황을 감안할 때 “이번 여름에 가족을 위해 할 수있는 최선의 방법은 모기 물림을 예방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따뜻한 계절에 번성하는 모기에게
이경한 기자
치명적이지 않은 살충제 연구
사진 출처 : James Gathany, Pixnio [팸타임스 Jennylyn Gianan 기자 ] 곤충학 교수 인 캐서린 힐 (Catherine Hill)은 모기를 죽이지 않고 병을 전염시키는 능력만을 없애거나 다른 생명에 해를 가하지 않는 살충제를 개발하고 있다. 퍼듀 연구진과 힐 연구팀이 모기는 생태계에서 다양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단순히 멸종되서는 안된다고 주장한 이후로 “모기가 아니라 질병 전염 능력을 제거”하고 있다. 힐 교수팀의 이 연구는 연구 지원 프로그램인 디스커버리 팍스 빅 아이디어 챌랜지에 선정됐다.
Jennylyn Gianan 기자
Bes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