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육아
‘동의’ 개념 교육의 중요성…성장 후 건강한 이성관계에 필수적
성범죄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자녀에게 조기에 올바른 성교육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모는 자녀가 성장한 후 성관계를 할 것이라는 생각을 불편하게 느끼기 때문에 ‘성에 대한 대화’를 하는 것을 꺼리는 경향이 있다. 또 학교에서 정해진 커리큘럼에 따라 아이들에게 성교육과 동의에 대한 필요한 정보를 전달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 그러나 ‘성에 대한 대화’를 한다는 것은 아이가 동의의 중요성을 알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안 돼”는 말 그대로 거부의 의사표현청년층은 미래의 반려자가 언어적으로 또는 물리적으로 “안 돼
김영석 기자
새 자녀 출산할 때마다…엄마들, 최대 6년간 수면 장애 겪는다
아이를 출산한 엄마들이 최대 6년동안 수면 부족에 시달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연구는 약 6년간 매년 한 차례씩 부모와의 대면 인터뷰를 통해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자신의 수면의 질을 0~10등급으로 평가했는데 평일과 주말의 수면 시간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연구는 독일 내 2,500여 명의 여성과 2,200명의 남성을 대상으로 했다. 참가자들은 연구 동안 태어난 자신의 첫 번째, 두 번째, 그리고 세 번째 아기의 출산도 보고했다. 그리고 연구 결과, 여성 응답자들의 경우 새로 아기가 태어날 때마다 받는 영향이 상당한
김선일 기자
영유아 배변 훈련, 부모가 알아야 하는 것들
아기의 배변 훈련을 위해서는 많은 인내가 필요하다. 하지만 아기가 스스로 배변할 수 있도록 돕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다.유아를 위한 배변 훈련은 부모의 스트레스와 번거로움을 줄여주며 아이에게는 부모에 대한 의존성을 줄여줄 수 있는 중요한 일이다.배변 소통의 중요성영유아의 배변 훈련을 위해서는 배변 소통이 필요하다. 매일 아이의 배변에 대한 기록을 남기고 아기가 배변하기 전에 보이는 행동이나 소리를 잘 관찰해야 한다. 아이의 배변 기록을 통해 배변 패턴을 파악하면 아이가 배변하고 싶어하는 때를 미리 예측하고 대비할 수 있다.아기가 대
김준호 기자
자녀의 예방 접종 거부하는 부모들, 백신의 효용성 먼저 알아야
국내에서 ‘안아키(약 안쓰고 아이 키우기)’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해외에서도 예방 접종을 거부하는 부모가 증가해 골머리를 썩고 있다.이 ‘백신 접종 거부’ 트렌드는 예방 접종과 면역 주사에 대한 거짓 뉴스와 오해로부터 기인한다.올해 상반기에만 보고된 홍역 환자는 약 9만 명에 달했다. 이는 소셜미디어로 전파된 홍역, 볼거리, 풍진(MMR) 백신에 대한 오해 때문에 부모들이 자녀에게 예방 접종하는 것을 거부했기 때문에 발생한 일이다.사라진 질병, 다시 창궐하다1960년대만 해도 영국에서는 ‘선천성 풍진 증후군’에 감
이재한 기자
‘인지행동요법부터 미술 치료까지’…불안증 아동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
불안증에 시달리는 아동을 위해 수많은 심리 치료법이 개발되고 있다. 공황장애, 강박 충동 장애, 공포증, 사회불안장애 등을 포함해 치료법으로 다룰 수 있는 불안 장애는 여러 종류가 있다. 국립정신건강협회(NIMH)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13~18세 연령대 아동의 18~25% 가량이 불안증을 겪고 있다. 그리고 성인의 4%와 십대 청소년의 6% 가량이 진단 가능한 불안증을 앓고 있다. 또한 2015년 아동정신협회에서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진단 가능한 불안 장애를 앓고 있는 어린이 중 80%와 진단 가능한 우울증을 앓고 있는
고철환 기자
훈육의 일환 ‘체벌’, 아동에게 부정적인 영향으로 이어질 가능성 높아
일부 부모들은 자녀를 훈육하는 방법으로 체벌을 사용한다. 하지만 체벌은 아동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며 교육적인 면에서도 효과가 적다.미국소아과학화(AAP)에 따르면, 체벌은 학생의 행동을 시정하거나 벌을 주기 위해 의도적으로 신체적 통증을 가하는 행위로 규정하고 있다. 그리고 체벌은 물체로 때리기, 꼬집기, 잡아당기기, 엉덩이 때리기 등 모든 종류의 신체적 처벌을 통칭한다.전 세계 2~4세 연령대의 3억 명의 아동은 부모나 보호자로부터 주기적으로 체벌을 받고 있다. 유니세프도 약 11억 명의 보호자들이 아이들을 적절하게 기르거나
김선일 기자
자녀를 성공한 어른으로 기를 수 있는 부모의 미덕
모든 부모는 자녀가 언젠가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따라서 자녀의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여러 가지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어린 자녀가 성장하는 동안 따라 할 수 있는 최고의 롤모델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그러나 이 같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녀가 성공한 성인으로 자랄 수 있다는 것을 보장하기는 어렵다. 따라서 부모는 자녀의 미래를 위해 자신이 했던 모든 것들이 긍정적인 결과로 되돌아오기를 현명하게 기다려야 한다. 이는 미래란 것이 예측 불가능한 것이기 때문이다.
김선일 기자
날로 증가하는 사이버 괴롭힘, 부모가 알아야할 지침
사이버 폭력이 증가하고 있어 부모와 교사들의 올바른 지침과 교육이 더욱 절실하다.기술의 발전은 사이버 괴롭힘이라는 새로운 형태의 폭력을 등장시켰다. 이는 특히 민감한 십 대 청소년들에게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학교에서 물리적으로 괴롭힘을 당하는 것처럼 익명의 누군가로부터도 온라인에서 폭력을 당할 가능성이 더욱 높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부모의 관심 표명괴롭힘 관련 전문가인 밀드레드 페이튼은 “괴롭힘을 당하는 아이들은 수치와 수모를 겪는다”고 설명했다. 다른 아이들이 온라인에서 자신을 조롱하는 것을 보게 되면, 가장 먼저 누가 이
김선일 기자
체벌, 아동에 장기간 부정적 영향 초래해
자녀의 나쁜 행동을 바로잡기 위해 신체적 체벌을 가하는 것은 장기적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체벌은 신체적으로 처벌을 가하는 형태를 의미한다. 연구를 주도한 템플스테이트 아동병원의 소아과 컨설턴트 알프 니콜슨 교수는 주로 부모가 손으로 아이의 엉덩이를 때리는 행위로 설명된다고 밝혔다. 미국소아과학회(AAP)의 경우 체벌을 ‘신체적인 불편이나 고통을 어느정도 일으키기 위해 물리력을 사용하는 처벌’이라고 설명했다. AAP는 또한 아이들의 자존심에 해로운 영향을 미친다는 이유를 들어 부모들이 자녀에게 수치
고철환 기자
자녀에게 책을 읽어주는 부모, 엄격할 육아할 가능성 적어
자녀와 함께 독서와 같은 활동을 하는 부모라면 엄격한 육아를 할 가능성이 적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연구에 따르면, 어린 자녀에게 책을 읽어주면 부모-자녀 간의 유대감 강화처럼 다양한 장점으로 이어질 수 있다. 또한 자녀의 행동 및 태도를 개선할 수 있다.자녀와 함께 독서 같은 활동을 공유하면 언어 및 문해력, 정서적 능력을 구축해 학과 성적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된 바 있다. 따라서 미국소아과학회(AAP)는 부모들이 자녀에게 책을 주기적으로 읽어줄 것을 권장하고 있다.AAP에 따르면, 유아기처럼 매우 어릴 때부터
김준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