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반려동물
온화하고 부드러운 귀염둥이, '라마'
최근 이색적인 반려동물에 대한 선망이 증가하면서 라마 역시 새로운 반려동물로 떠오르고 있다.실제로 라마는 온화한 성품을 가져 인간에게 다가오는 것을 주저하지 않는 만큼 반려동물로 손색이 없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라마는 무리 생활을 하는 동물이고 체구가 꽤 큰 동물이기 때문에 반려 생활에 앞서 라마에 관한 공부가 필수적이다.라마오클라호마주립대학에 따르면, 라마는 소목 낙타과에 해당되는 동물이다. 역사도 깊은데, 약 4만 년 전 페루에서 길들여진 것으로 추정돼 가장 오래된 가축으로 여겨진다.신장은 최대 1.6~1.8m까지 성장 가능
고철환 기자
35만 종 딱정벌레 중 나만의 반려곤충은?…성장 단계별 사육법 가이드라인
딱정벌레는 초식동물부터 죽은 동물의 사체를 먹는 청소동물까지 다양한 종류가 있다. 아울러 각각의 종은 고유한 특징과 행동 본능을 가지고 있다.딱정벌레의 비밀 다양한 품종이 있는 반려곤충 딱정벌레, 성장 단계별 사육법 소개  동물계에는 몸집이 매우 큰 것부터 미세한 것까지 각양각색의 특성을 띤 35만 종 이상의 딱정벌레가 있어 대규모 생명체로 간주되고 있다. 종에 따라 최대 13주에서 12년까지 살 수 있다.딱정벌레는 3억년 전부터 지구상에 존재했으며 수중 생활을 하는 종이 있으며 사막이나 산꼭대기에서 서식하고 있는 종도 있다. 일부
이재한 기자
복슬거리는 털이 매력적인 반려견 BEST4
만약 지구에 사계절이 존재하지 않고 오직 추운 겨울만 존재한다면, 인간의 털은 지금보다 더 길고 풍성하게 진화됐을지 모른다. 사실 이는 동물들의 생김새에서 유추해볼 수 있다. 가령 인간과 함께 사는 반려견들의 경우, 추운 지역에서 유래한 품종의 경우 모두 복슬거리고 빽빽한 이중모를 가지고 있다. 추운 지역에서도 견디고 적응할 수 있도록 신체가 환경에 맞게 진화됐기 때문.반려견들의 이들 이중모는 실제로 규모나 크기, 밀집도가 상당한데, 가령 털이 복슬거리는 강아지를 목욕시킬때 몸집이 완전히 줄어든 것처럼 보이는 것도 다 이러한 털이
김선일 기자
초원부터 바다까지, 하늘 포기한 '새'
모든 조류에는 날개가 달려있다. 새의 날개는 각기 다르게 생겼지만, 바람을 가로질러 이동하면서 공중에서 빠르게 주변 환경과 먹잇감을 포착할 수 있도록 돕는 공통의 목적이 있다. 그러나 일부 종들은 날개를 가졌음에도 불구 다른 새들처럼 하늘을 자유롭게 날아다니지 못한다.날개가 달렸지만, 하늘을 누리지 못하는 새들을 소개한다.날지 못하는 새타조타조는 지구상에서 가장 크고 무거운 새로 놀라운 달리기 속도를 자랑한다. 또한 흥미로운 점은 타조라는 말이 낙타와 새를 합친 단어라는 점이다. 타조가 긴 목과 거의 5cm 길이에 가까운 눈, 그리
고철환 기자
몸집은 크지만 상냥한 히아신스 마코, 건강하게 기르려면?
아름답고 영리하며 상냥하다. 바로 히아신스 마코(hyacinth macaw)에 대한 설명이다!히아신스 마코는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을 정도로 영리하다. 예를 들어, 수도꼭지를 돌리는 법을 스스로 터득할 수 있다. 주인과 어울리길 좋아하며 다른 사람에게도 인사를 한다. 하지만 이 새를 기르는 일은 결코 쉽지 않다.히아신스 마코에 대한 간략한 정보대형 앵무새에 속하는 히아신스 마코는 최대 40인치(101cm)까지 자랄 수 있으며 무게는 2.75파운드(1.2kg)가 나간다. 짙은 코발트색으로 알려진 이 새는 부리의 노란색 띠와 노란색 눈테
김준호 기자
회충부터 십이지장충까지 반려견에 기생하는 위험한 기생충들, 증상 및 치료법은?
기생충은 반려견의 건강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 반려견이 감염될 수 있는 기생충 유형과 증상 및 치료법에 대해 숙지하자.1. 회충반려견의 내장 속에 들어있는 가장 일반적인 회충의 유형은 개 회충(Toxocara Canis)과 사자 회충(Toxascaris leonina)이다. 강아지가 사자 회충은 주로 감염되며, 개 회충은 사람도 감염될 수 있다.개는 모체로부터 회충에 전염되기 때문에 대부분의 강아지는 회충을 가진 채 태어난다. 면역 체계가 완전히 발달되지 않은 강아지들은 회충에 매우 취약하다. 한편, 성체 회충은 개의 위장관에서
고철환 기자
생후 1년 미만 반려견, 입양할 때 ‘예방 접종’은 필수
생후 1년도 안 된 반려견을 입양할 시 면역체계 토대 마련 및 질병 예방위해 예방 접종을 필히 해야 할 것으로 드러났다. 이 시기의 강아지는 특정 질병에 매우 취약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반려인은 가장 먼저 예방 접종에 관한 정보를 숙지한 후 나이에 맞는 적절한 예방 접종을 받게 해야 한다. 반려견 면역 체계의 토대를 만드는 데 매우 중요한 백신이 있는가 하면, 불필요한 백신도 있다. 이럴 경우, 수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백신을 선택해야 한다. 파보바이러스반려견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바이러스 중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이 바로
김준호 기자
개에게 치명적인 바이러스 '광견병', 증상과 예방법은?
개에게 가장 치명적인 바이러스는 광견병(rabies)이다. 광견병은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침이나 피를 통해 전염될 수 있다. 광견병에 걸린 개에 물리거나 긁힐 경우 바이러스가 혈류에 침투해 다른 개나 동물들에게 전염될 수도 있다. 개의 경우 코, 입, 눈에 침이 묻을 경우 다른 개에게 광견병이 전염될 수 있으며, 사람은 광견병에 걸린 개에게 물릴 경우 전염될 수 있다.펫MD(PetMD)에 따르면, 광견병에서 위험한 것은 바이러스 그 자체로, 광견병에 걸리면 증상이 나타나면서 생명이 위험해질 수 있다. 현재로서는 광견병 치료법이 없어
김준호 기자
덩치 큰 밀림의 순둥이, '보아뱀'
최초의 반려동물 파충류로써 보아뱀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있다. 보아뱀은 개나 고양이처럼 교감할 수는 없지만 뱀 애호가들에게는 매력적인 생명체다. 그러나 보아뱀과 반려 생활을 서로를 위해 반드시 알아두어야 하는 정보들이 있다.다음은 보아뱀을 입양할 경우 숙지해야 할 내용이다.보아뱀보아뱀은 서식지에 따라 특별한 무늬와 색을 띠고 있다. 녹색이나 노란색 몸체를 가진 보아뱀이 있는가 하면 전신에 타원형 패턴이 있는 것도 있다. 보아뱀은 중앙아메리카나 남아메리카 출신의 독이 없는 뱀이다. 보통 속이 빈 나무나 버려진 포유동물 굴에서 생활하며,
고철환 기자
초보 반려인 위한 최고의 반려동물, '뱀'
특유의 매력적인 외관과 지능, 긴 수명이란 장점으로 ‘뱀’이 반려 사회의 핫이슈로 떠오르고 있다.영국의 반려동물 보험 전문 기업 펫 인슈런스사에 따르면 뱀을 키우는 정확한 방법을 알고만 있다면 뱀이 최적의 애완동물이 될 수 있다. 뱀은 종의 가지 수가 다양하며 각자의 성격도 모두 다르다. 생물 전문 매체 테라리움 퀘스트지에 따르면 뱀이 다른 애완동물과 같이 주인을 따르지는 않겠지만 평생의 동반자가 될 수는 있다.놀랍게도, 뱀을 기르는 것은 새나 물고기를 기르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 손에 올려둘 수 있기도 하고 물고기처럼 사육통에
김영석 기자
BestNews